•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김주환 감독 '''사자', 기존 장르와 달리 선과 악의 구조 먼저 생각''

기사입력 : 2019.07.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영화 '사자'의 김주환 감독 /사진=김창현 기자
영화 '사자'의 김주환 감독 /사진=김창현 기자

영화 '사자'의 김주환 감독이 여타 장르 영화와의 차별점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그리고 김주환 감독이 참석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다.

이날 김주환 감독은 "'사자'를 처음에 쓸 때 사실 기존의 장르에서 어떻게 벗어나고자하는 것 보다는 선과 악의 구조를 먼저 생각했다. 영화에 나오는 부마자 표현도 영화에서 가진 영감을 가져온 게 아니라 오래된 그림, 성경의 이야기를 가져와서 저희의 방식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차별점을 말했다.

이어 "특수 장르에서 나오는 관습 같은 것들이 있다. 그것 보다는 사람이 영웅이 된다거나 힘을 갖게 되고 운명을 알게 되고 사람을 구한다는 드라마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