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사직서 제출...박기웅도 당황 '이유는?' [Oh!쎈 컷]

기사입력 : 2019.08.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초록뱀미디어 제공]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박기웅 스틸 컷.

[OSEN=연휘선 기자] 이지훈이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사직서를 제출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15일 천생 사관 민우원(이지훈 분)이 사직서를 내는 모습을 공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스 실록을 그린 드라마다. 이지훈,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공개된 사진 속 사직서를 내는 우원의 모습이 담겼다. 알고 보니 대전 회의 중 그를 탄핵해 달라는 상소문이 올라왔던 것. 자신에 대한 상소문을 들은 그는 결국 사관직을 내려놓기로 했고 이에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이 크게 당황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특히 우원은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에게 누구도 사관의 입시 없이는 왕을 독대할 수 없다고 직언하는가 하면 사초를 지워 달라는 이진의 부탁을 일언지하에 거절하는 등 강직하고 단호한 사관의 면모를 보인 바 있다. 그는 조선 최고의 세력가 좌의정 민익평(최덕문 분)의 아들로서 보장받은 미래를 뒤로 한 채 소신껏 사관의 길을 택한 인물이기도. 이처럼 원리원칙의 아이콘인 그가 어쩌다 탄핵 상소문에 이름이 오르게 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해령이 동궁전에서 나온 우원을 붙잡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사 생활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 선배 우원을 설득하고자 하는 해령과 외면하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한다.

마지막으로 이조정랑 송씨(류태호 분)와 독대 후 한껏 굳은 표정으로 나서는 우원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만들 뿐만 아니라 그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생겼음을 짐작하게 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그가 관리들의 인사권을 쥐고 있는 이조정랑을 따로 만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예문관이 우원의 탄핵을 요구하는 상소문 때문에 발칵 뒤집힐 예정"이라면서 "조선 최고의 세력가를 아버지로 둔 우원이 어쩌다 탄핵 상소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인지, 그리하여 그가 정말 궁을 떠나게 되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오늘(15일) 밤 8시 55분 방송.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