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안구커플, 불화 폭로→엇갈린 이혼 입장ing..‘미우새’ 결혼생활 언급 통편집[종합]

기사입력 : 2019.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구혜선(왼쪽), 안재현(오른쪽)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이혼을 두고 계속해서 엇갈린 입장을 보이고 있다. 안재현은 협의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고 했지만 구혜선은 아직 합의하지 않았다며 가정 지키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두 사람의 파경에 ‘미운 우리 새끼’는 스폐셜 MC로 출연한 구혜선 분량을 방송 당일 긴급 편집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이 이혼을 둘러싸고 첨예한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구혜선의 안재현과의 불화 폭로, 소속사 측의 이혼 발표, 그리고 구혜선이 소속사의 입장을 반박한 상태로 양측이 더 이상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구혜선은 자신의 SNS을 통해 소속사의 입장을 반박하며 “가정을 지키겠다”는 글을 게재했는데, 해당 글을 삭제한 후 추가적인 입장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구혜선, 안재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또한 두 사람이 이혼하기로 했다는 공식 발표 후 입장이 없다. 

[사진]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구혜선, 안재현 양측이 이혼에 대한 입장 차이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논란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때 모두의 부러움을 받으며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라 불렸던 구혜선, 안재현이 이처럼 진흙탕 싸움을 하고 있는 건 구혜선이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의 불화를 폭로하면서다.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며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되기를 바라며)”이라는 글을 게재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사진] 구혜선 SNS

더불어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 “서류만 남았다”는 안재현의 말을 보면 두 사람의 이혼 절차가 상당히 진행됐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구혜선은 이혼으로 어머니 건강 상태가 많이 좋지 않다면서 이혼도 책임지고 설득하라고 했다. 

구혜선이 자신의 SNS에 이 같은 글을 게재한 지 5시간여 만에 소속사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여러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 측은 “최근 구혜선씨는 변호사를 선임하여 안재현 씨와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하여 안재현 씨에게 보내면서 안재현 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하여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습니다. 구혜선씨는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습니다”고 말했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하지만 구혜선은 소속사의 공식입장이 나간 후 자신의 SNS에 “오늘 공식보도자료가 오고갈 것을 예상하여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습니다.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싸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닙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입니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습니다”라고 소속사의 입장을 반박했다. 

구혜선, 안재현 불화 폭로, 그리고 소속사의 이혼 발표까지 갑작스러운 상황이 벌어지면서 이날 SBS ‘미운 우리 새끼’ 스폐셜 MC로 출연 예정이었던 구혜선 방송 분량이 결국 편집되는 것으로 결정됐다. 

방송에서 구혜선은 안재현과 결혼 생활 등에 대한 언급은 대부분 편집됐고 리액션이 주를 이뤘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구혜선 SNS,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