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정가람 '''좋아하면 울리는', 마음에 담아둔 작품..적극적 어필''

기사입력 : 2019.08.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동대문=강민경 기자]
배우 정가람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정가람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정가람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을 마음에 담아두고 있었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다.

이날 정가람은 "저도 원작을 굉장히 좋아했다. '좋아하는 울리는'이 만들어진다 했을 때 혜영이를 마음 속에 담아두고 있었다. 그런데 저한테 오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나정 감독님을 만나고 적극적으로 말했었다. 제가 봤던 혜영이의 마음 등을 적극적으로 말을 하며 같이 만들었다. 혜영이처럼 긍정적이고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 혼자 끙끙 앓고 그런 모습들이 저랑 비슷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동대문=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