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예지원 ''결혼, 당연히 하고 싶다…'오세연' 이후 더 신중하게 생각'' [인터뷰②]

기사입력 : 2019.08.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민경훈 기자] 배우 예지원 인터뷰. / rumi@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예지원이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을 연기한 후 더 신중해진 결혼관에 대해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카페에서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예지원의 종영 인터뷰가 열렸다.

예지원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성공한 남자의 아내이자 두 아이의 엄마 최수아 역을 맡았다. 겉보기에는 현모양처로 보이지만 누구에게도 털어놓을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인물로, 사랑 앞에 가장 파격적인 변화를 보여줄 인물로 주목 받았다.

예지원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을 연기하면서 결혼에 대한 생각이 더 구체적으로 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예지원은 “예전에는 막연한 생각이었다면, 지금은 더 신중해졌다”며 “한 번 선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는데 어떻게 질 것인가에 대해서도 생각이 많아졌다. 그리고 혹시나 드라마 같은 상황이 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예지원은 “결혼 생각은 당연히 있다. 주변에서 빨리 결혼하라고 하고, 연애하는 데 시간을 많이 쓰라고 한다”며 “그러나 ‘내년에는 어떻게 되겠지’라고 하다가 여기까지 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예지원은 “예전에 무용할 때는 인기가 정말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나를 많이 어려워하는 것 같다. 나이도 있고, 연차가 높으니까 그런 것 같다”고 이유를 분석했고, ‘연애의 맛’ 출연에도 호기심을 가져 웃음을 자아냈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는 24일 종영한다. /elnino891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