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멜로가 체질' 실생활에 써보고 싶은 독특한 대사 넷

기사입력 : 2019.08.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최현주 기자]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맛깔 나는 대사들이 화제다. 무릎을 '탁'치게 만드는 공감력에 실생활에서도 활용해보고 싶은 욕구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이다.

#1. 꼰대st 충고에는 → 안재홍, "충고 안 들어~~~"

스타 작가 혜정(백지원 분)과의 작업을 쿨하게 거절한 범수(안재홍 분). 자존심이 상해 "내가 드라마 판 선배로서 충고 하나 할게"라며 잔소리를 시작하려는 그녀의 말을 범수는 예상조차 하지 못한 방법으로 끊어버렸다. "아아아아~ 충고 안 들어!"라며 귀를 막은 것. '꼰대'에게 '도라이'로 맞선 패기에 진주(천우희 분)는 생각했다. 모지리지만 닮고 싶다고. 어떤 드라마에서도 볼 수 없었던 병맛 사이다, 모두 연습해 보자. 양손을 오목하게 모아 귀를 두드리며, "안 들어, 충고 안 들어~~"

#2. 엄마의 잔소리가 길어질 땐 → 천우희, "음성사서함에 녹음해놔. 한 번에 들을게."

혜정으로부터 해고당하고, 범수의 작업 제안도 거절한 진주는 다시 백수가 돼버렸다. "누워서 잠만 자는 나 자신이 비겁하다"는 양심적 자아와 "누워있는 게 얼마나 좋은데"라는 비양심 자아가 치열하게 충돌하기를 한참, 그녀는 결심했다. 장소를 옮겨 누워있기로. 그렇게 본가로 간 진주는 "엄마, 나 여기서 몇 날 며칠 퍼질러 잘 거거든. 혹시 잔소리할 거 있으면 여기 음성사서함에 녹음해놔. 한 번에 들을게"라는 말을 남겨두고 잠들었다. 디지털 시대에 발맞추어 잔소리 듣기도 녹음으로 한방에 끝내겠다는 진주, 역시 닮아 보고 싶은 도른자다. 그러나 섣불리 따라 했다간 후폭풍이 돌아올 수도 있다.

#3. 혈압 상승, 욕이 하고 싶은 순간에는 → 전여빈, "이런 깔라만시"

'소문으로 들었소'에 대타로 출연하게 된 은정(전여빈 분)은 욱하는 성격 탓에 녹화 중 욕을 할까 걱정이었다. 그녀의 눈에만 보이는 연인 홍대는 "욕 대신에 과일 이름을 뱉어. 이런 사과~ 포도 씨알~"이라며 긴장을 풀어줬다. 그리고 은정의 마음에 쏙 든 과일은 바로 '깔라만시'. '열'받을 땐, '열'대과일이 최고, 상대방에게 '열'대 맞은 효과까지 준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고. 십장생, 개나리, 시베리아, 그리고 식빵의 뒤를 이은 "이런~ 깔라만~씨!" 그러나 발음, 톤, 볼륨 조절을 잘못하면, 인간관계가 어색해질 수 있다는 점은 주의해야한다.

#4. 주종을 가리지 않을 땐 → "박애주의자!"

서로 '이야기'를 하기 위해 술을 마시기 시작한 진주와 범수. 결국 술이 술을 마시는 상황에 이르렀다. "술도 술 좀 먹어야지. 뭐 맨날 우리만 먹어!"라는 도른자 명언을 내뱉는 진주에게 범수는 답했다. "박애주의자"라고. 본격 아무말 시간, 둘은 그 많은 술을 다 마시고도, 부족한 지경에 이르렀고, 범수는 "와인 할 텐가, 양주 할 텐가?"를 물었다. 진주의 대답은 "모두 가져와." 역시 그녀는 '박애주의자'였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