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사랑꾼 이미지'로 사랑받은 그 남자의 파국..연예활동 빨간불?

기사입력 : 2019.08.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안재현이 '사랑꾼 이미지'의 종말을 맞은 가운데 앞으로의 연예 활동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지 주목된다.

아내인 배우 구혜선과 이혼 관련으로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는 안재현을 두고 일부 네티즌은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신서유기’ 측 관계자는 "안재현의 ‘신서유기7’ 출연 여부는 확인해 줄 수 없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직 방송 일정, 편성 등 정해진 부분이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안재현은 지난 2016년 '신서유기' 시즌 2에 합류한 후 시즌 6까지 함께하며 핵심 멤버로 활약, 큰 인기를 모았고 이는 '강식당’ 시리즈로까지 이어졌던 바다. 하지만 최근 구혜선과 이혼 폭로전을 벌이자 일부 시청자들은 '신서유기' 공식 홈페이지 등에 안재현을 더 이상 이 프로그램에서 보고싶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

이 프로그램에서 아내를 향한 사랑꾼 이미지를 자주 선보였다는 것이 큰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신서유기'는 안재현의 대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신서유기' 뿐 아니라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도 일부 네티즌의 하차 요구를 받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로 오는 11월 방송될 예정이다. 주인공인 안재현은 최근 구혜선과의 이혼 갈등을 빚으면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실제로 지난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열린 설명회에 안재현은 개인 일정으로 참석하지 않았고, 오연서와 구원을 비롯한 다른 배우들은 참석했다. 

더불어 안재현은 전속모델로 활동했던 화장품 브랜드 광고에서 퇴출됐다. 모델에 있어서 그의 '사랑꾼 이미지'가 중요했는데, 이것이 망가져버렸기 때문이다. 더불어 역시 그가 활약 중인 의류광고에서도 하차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