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서강준, '왓쳐'로 입증한 토털 패키지 배우..얼굴+연기력 다 되는 사기캐 [핫TV]

기사입력 : 2019.08.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서강준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며 ‘토털 패키지 배우’로 우뚝 섰다.

지난 25일 종영한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이하 ‘왓쳐’)는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인생이 무너진 세 남녀가 경찰 내부 비리 조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파헤치는 심리 스릴러 드라마. 서강준은 살인을 목격한 순경 '김영군'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의 중심에서 활약했다.

'왓쳐'로 장르물에 첫 출연한 서강준은 몸을 사리지 않는 격한 액션뿐만 아니라 김영군 캐릭터의 트라우마와 내면 심리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연기변신에 성공했다. 서강준은 드라마를 위해 관련 다큐멘터리 탐독은 물론 운동을 통해 캐릭터에 최적화된 몸을 만드는 등 치밀하게 작품을 준비하며 몰두해왔다. 그의 이런 노력은 드라마를 풍성하게 만들고 시청자들을 흡인력 있게 끌어당기는 원동력이 되었다.

무엇보다 서강준은 자칫 단순하게 보일 수 있는 영군의 캐릭터를 완급을 조절한 디테일한 연기로 풀어내며 극의 텐션을 뒤흔들었다. 자신의 인생을 관통한 아버지에 대한 시시각각 달라지는 캐릭터의 감정을 집중력 있게 표현했고, 주변 사람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고 혼란에 휩싸이는 영군의 모습을 섬세한 눈빛과 말투, 표정으로 그려내어 캐릭터를 완성했다. 특히 서사가 담긴 서강준의 눈빛은 보는 이들의 공감과 몰입을 극대화하며 영군이란 캐릭터의 감정선으로 끌어당기는 강력한 힘을 발휘했다.

지난해 KBS2 ‘너도 인간이니?’에서 1인 4역을 방불케 하는 연기를 선보였던 서강준은 JTBC ‘제3의 매력’을 통해 20살의 너드미부터 32살의 완숙미를 갖춘 모습까지 12년에 걸친 인물의 서사를 촘촘하게 그려내는 입체적인 연기로 화제를 모았다.

이후 ‘왓쳐'를 통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서강준은 한계 없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배우로서 저력을 인정받았다. 비주얼과 연기력, 독보적인 존재감을 갖춘 '토털 패키지 배우’ 서강준이 스스로 그 가치를 증명해낸 것. 꾸준한 노력으로 빛을 발한 연기 내공과 압도적인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는 서강준이 앞으로 선보일 모습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왓쳐’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이루어낸 서강준. 연기에 대한 끊임없는 갈증으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은 그의 행보에 대중의 이목이 집중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왓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