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철파엠' 김상호 ''수원 삼성 구대영 팬..꼭 이기고 싶은 팀은 FC서울''

기사입력 : 2019.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심언경 기자] 배우 김상호가 K리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양자물리학'의 주역 박해수, 김상호가 출연했다.

이날 박해수, 김상호는 추석 연휴를 맞아 준비된 '가족 신문 만들기' 코너에 참여했다. 김상호는 '구대영의 시간이 왔다'라는 헤드라인을 작성해 눈길을 끌었다.

김상호는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팬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DJ 김영철은 '철파엠' 작가가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라이벌인 FC서울 팬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상호는 "이렇게 돼야 재미있다. 이기고 싶은 팀이 있고 지고 싶지 않은 팀이 있는데, 이게 설정돼 있어야 재미있다"고 말했다.

김상호는 DJ 김영철이 꼭 이기고 싶은 팀과 지고 싶지 않은 팀이 어디냐고 묻자, "FC서울"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