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박기량 '''벗고 춘다' 곱지 않은 시선 힘들다'' 고충 토로

기사입력 : 2019.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혜림 기자]
/사진=박기량 인스타그램
/사진=박기량 인스타그램
치어리더 박기량이 숨겨놨던 노래 실력을 뽐내 화제다.

12일 오전 방송된 MBC 추석 특집 '복면가왕' 스페셜 방송에서는 지난 달 25일 방송에 출연했던 박기량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기량은 죽부인으로 등장해 우렁각시와 SES '너를 사랑해'로 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아쉽게 2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다. 이후 혼자 무대에 선 죽부인은 김혜림의 '날 위한 이별'을 열창했다.

박기량은 "한참 야구시즌 중이다. 너무 바쁜데 '복면가왕'을 준비하는 게 하나도 힘들지 않았다. 기쁜 마음으로 즐겁게 준비했다"며 "치어리더를 언제까지 할지 모르는 상황인데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하고 싶다. 치어리더의 레전드로 남고 싶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한편 2007년부터 현재까지 치어리더로 활동 중인 박기량은 치어리딩 외에 음반 발매, 방송 출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치어리더에 대한 편견을 깨는데 앞장 선 인물이기도 하다.

박기량은 과거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실력보다 외모, 몸매로 평가받으며 성희롱을 당하는 등 치어리더로서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당시 박기량은 "여름 스포츠인 야구 치어리딩은 시원해보여야 해서 짧은 의상을 입는 탓에 곱지 않은 시선을 받는다"라며 "격렬한 동작을 추던 중 순간적으로 찍혀도 '얘네는 벗고 춘다'는 오해를 받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김혜림 기자 khr0731@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