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퀸덤' 마마무XAOA, 서로 곡 바꿔 색다른 무대 '소름'..박봄은 '한' 커버[종합]

기사입력 : 2019.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은애 기자] 마마무-AOA, 박봄-(여자)아이들이 서로의 노래를 바꿔 색다른 무대를 선사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net ‘퀸덤’에선 ‘상대팀 커버곡’을 주제로 두번째 사전 경연이 펼쳐졌다.

첫번째 사전 경연의 1위인 (여자)아이들은 큐시트를 짤 수 있는 권한이 주어졌다. 대표로 나선 리더 소연은 차례로 경연 순서를 짜기 시작했다.

소연은 먼저 마마무를 첫 번째 순서로 골랐다. 소연은 "마마무 선배님들과는 (순서가) 떨어지고 싶었다. 파워풀한 느낌이 비슷하다고 생각해서"라고 밝혔다.

이어 (여자)아이들은 AOA를 3번에, 러블리즈를 마지막인 6번에, 오마이걸을 4번에 배치했다.

소연은 "우리랑 다른 색깔의 음악이 앞뒤로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완전 차이가 나는 음악은 오마이걸과 러블리즈 선배님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순서를 그렇게 짰다"고 말했다.

반면 첫번째 사전 경연에서 5위를 차지한 박봄은 “가수를 끝내야 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완전 충격적이었다. 자존심이 상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봄은 “우리 투애니원 애들이 보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서운해할 것 같았다. 내가 나온 이유를 찾아야할 것 같았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두번째 사전 경연에선 마마무와 AOA가 서로의 곡을 부르게 됐다. 마마무가 자신이 소화해야 할 AOA의 곡을 듣다가 쉴 틈 없는 초절정 고음에 당황스러워했다.

AOA 역시 마마무 특유의 재기발랄함과 무대 매너를 보고 “난 이런 거 못하는데”라며 난감해했다. 하지만 고민도 잠시뿐, 이들은 원곡과는 또 다른 매력을 지닌 신선하고 강력한 무대를 선사했다.

마마무는 “멤버 네 명의 색깔이 잘 드러나는 무대를 준비했다”고 밝혔고, AOA는 “저희도 안 해봤던 걸 많이 준비했다. 즐겁게 준비했으니 같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북돋았다.

박봄은 (여자)아이들과 곡을 바꿔불렀다. 박봄은 자신의 회사 사무실로 (여자)아이들을 초대했다.

박봄은 (여자)아이들의 ‘한’을 선곡했고, 초특급 피처링을 예고했다. 여기에 ‘한’을 공동작곡한 빅싼초의 편곡 도움도 받았다.

드디어 두번째 사전 경연날이 됐다. 첫 순서인 마마무는 파격적인 스타일링으로 등장해 끊이지 않은 환호성을 얻었다. 

이어 마마무는 AOA ‘굿럭’를 전혀 색다른 분위기로 바꿨다. 특히 마마무는 네 멤버마다 퍼포먼스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화사는 레게, 문별은 힙합에 도전했으며 솔라, 휘인은 도발적인 매력을 극대화했다.

이를 본 AOA 설현은 “화사 씨의 도입부가 너무 좋았다”고 말했고 지민은 “마마무가 1위할 수도 있을 것 같았다”고 칭찬했다.

AOA는 슈트를 입고 마마무의 ‘너나해’를 불렀다. AOA는 보깅댄스를 활용해 댄서들과 화려한 무대를 완성시켰다.

박봄은 레드 의상을 입고 ‘한’을 열창했다. 박봄 특유의 호소력 짙은 보이스가 인상적. 여기에 치타가 피처링을 맡아 출연진, 관객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여자)아이들은 “원래 박봄 선배님 노래 같다”고 감탄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퀸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