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해피투게더4' 김응수, '보좌관' 분량 늘어난 사연? ''이정재와 닮은걸로!''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09.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김응수 드라마 '보좌관'의 분량이 늘어난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12일에 방송된 KBS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추석특집으로 명품 배우 선물 세트로 꾸며진 가운데 김응수, 김상호, 박해수, 이창훈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응수는 최근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며 "드라마 두 개를 병행했다. 세트장이 이천과 아산이라서 오가느라 힘들었다"는 사실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응수는 "드라마 '보좌관'은 원래 특별출연이라 2회 촬영 밖에 없었다"고 운을 띄웠다.

김응수는 "사람들이 자꾸 나와 이정재가 닮았다고 부자관계가 좋다고 하더라. 그래서 자꾸 출연 분량이 늘어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닮기는 이정재씨보다 남희석씨를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응수는 "오늘 그만해야겠다"라며 일어서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실 김응수와 남희석은 같은 고향 선후배로 막역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김응수는 "닮았다고 기분 나쁜 건 아니다"라며 "자꾸 '보좌관'의 작가가 분량을 늘린다. 돈도 적게 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해피투게더4'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