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해쉬스완, 일부 '아미'와 설전..''나 아냐''

기사입력 : 2019.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엠비션 뮤직 제공

[OSEN=선미경 기자] 가수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일부 팬들과 갈등을 빚으며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팬들이 제기한 정국의 열애설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자 이에 대해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지만, 이후 일부 팬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기 때문.

해쉬스완은 17일 자신의 SNS 스토리에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해쉬스완이 공개한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진 것으로, 한 남성이 금발의 여성을 백허그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해당 사진이 방탄소년단 정국이 휴가 중 거제도의 한 식당을 방문했던 모습으로 알려지면서 일부 팬들이 열애설을 제기해 관심을 모은 것. 이에 또 다른 팬들은 해당 사진의 주인공이 정국이 아닌 최근 헤어스타일이 비슷한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하게 됐다. 

해쉬스완은 이와 관련해 정국의 팬들에게 SNS 등을 통해 많은 메시지를 받게 되자, 결국 자신의 SNS를 통해서 “내가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었다. 하지만 일부 팬들이 해쉬스완의 입장에 불편한 반응을 보이게 되면서 마찰이 생기고 있는 상황이다.

해쉬스완 SNS

해쉬스완은 열애설 사진을 올린 SNS 스토리를 삭제, 이후 정국의 팬들이 보낸 메시지를 캡처해서 다시 공개하며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라고 덧붙였다. 

해쉬스완이 공개한 SNS 메시지에는 ‘당신이 현재 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해쉬스완은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잖아. 이딴 얘기까지 봐야되네”,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할 얘기가 차고 넘쳐요”라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해쉬스완은 계속되는 일부 팬들의 불쾌한 메시지에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결국 팬들과의 설전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해쉬스완 SNS

해쉬스완은 많은 이목이 집중되자 또 다시 자신의 SNS를 통해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라고 추가 입장을 밝혔다. 

이어 해쉬스완은 “해쉬태그해서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 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그냥 덮어 씌우자 하는 사람. 아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외 등등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인스타 DM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고 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라며,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없거든 진짜. 아무것도 하지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한달여 간의 장기휴가를 마치고 해외 일정을 위해 지난 16일 출국했다. /seon@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