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연참2' 한혜진, ''그냥 헤어지자는 얘기 아니야?'' 냉철 솔루션으로 걸크러시 폭발

기사입력 : 2019.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남친의 행동에 단호한 참견을 펼친 사연이 등장한다.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57회에서는 무속신앙에 빠져있는 남자친구 때문에 이별을 고한 사연이 공개되며 참견러들이 고개를 내저을 예정이다. 

최근 녹화가 진행된 스튜디오에는 촉 좋은 남자친구의 신기 있는 행동을 두고 고민하는 한 여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는 코드가 잘 맞는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달콤살벌한 연애를 이어오던 중, 남자친구가 카페에서 헛것을 보며 소리를 지르는 스펙타클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또한 남자친구가 진지하게 역학 공부를 돌입하는가 하면 신내림을 받아야 할지도 모른다고 털어놔 그녀를 심란하게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점점 스케일이 커지는 일화를 들은 참견러들은 “이거 약간 헛소리하는 거 같은 냄새가 나는데”, “맛 들린거 같애”라며 의문을 제기, 이에 김숙은 “이쪽 영역은 건드리면 안 돼요”라며 진지하게 말해 스튜디오를 긴장시켰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남친이 사연녀의 집에 몰래 들어와 소금과 팥을 뿌렸다고 밝혀 모두를 경악케 한다. 그녀의 의견을 묻지도 않고 기도상을 차려놓는가 하면 그녀의 방에 부적을 붙이고 향을 피우는 등 참을 수 없을 지경까지 간 그의 행각에 그녀는 결국 이별을 고했다고. 

하지만 이별을 고하고 일주일 후 남자친구로부터 온 소식에 참견러들이 허탈한 모습을 감추지 않는다고 해 오늘(17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

/nyc@osen.co.kr

[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