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권상우X이정현X이종혁 '두번할까요', 파격적 소재로 전할 현실 코믹♥ [종합]

기사입력 : 2019.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왼쪽부터)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왼쪽부터)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이 영화 '두번할까요'로 뭉쳤다. 세 사람은 파격적인 소재인 '이혼식'을 통해 현실 코믹 로맨스를 선보인다.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그리고 박용집 감독이 참석했다.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분)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 분)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다.

이날 박용집 감독은 영화 제목인 '두번할까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극중 캐릭터가 두 번하기 때문에 제목을 그렇게 지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남다르다. 장르적으로 '두번할까요'와 비슷한 작품으로 데뷔했지만, 10년이 넘은 지금 다시 하게 되서 부담도 됐다. 한편으로는 '이게 맞는 옷인가'라는 생각도 들었다. 더 잘하려고 하기 보다는 제가 할 수 있는 걸 최대한 보여주자고 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우 권상우(왼쪽), 이종혁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권상우(왼쪽), 이종혁 /사진=김휘선 기자

박용집 감독은 "대부분 결혼한 사람들이 이혼을 하려고 하는 건 아니다. 글을 쓰기 위해 조사를 해보니 성격 차이가 60%더라. 자그마한 성격 차이가 쌓여서 이혼식을 하게 됐다는 설정을 했다. 실제로는 이혼식이 해서도 안되고 잘 안한다. 보통은 기자회견을 하지 않으니까 영화적인 상상을 해서 이야기를 그리면 어떨까 싶어서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권상우도 오랜만에 '두번할까요'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그는 "남자 배우든 여자 배우든 연상이든 연하든 가장 하고 싶은 건 로맨스다. 인간이 하는 이야기 중 사랑이 빠질 수는 없다. 다양한 사람들이 영화를 보고 느끼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지루하지 않은 영화가 되지 않을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권상우와 이종혁은 '두번할까요'로 15년 만에 재회했다. 두 사람은 2004년 개봉한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감독 유하)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권상우는 "15년 전 (이종혁과) 지방에서 매일 붙어서 액션 연기를 했다. 처음부터 다 봐왔다. 시간이 이렇게 흘러서 작품을 같이 한다는 것은 제게 굉장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고편에도 나왔지만, '말죽거리 잔혹사' 앵글까지 재현한 장면이 있다. 이 장면은 여기 저기 올라올 것 같은 느낌이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배우 이정현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이정현 /사진=김휘선 기자

이종혁은 "박용집 감독님이 '말죽거리 잔혹사' 속 장면을 오마주 했다. 너무 쑥스러웠다. 예전 대사, 앵글 그리고 나이가 든 배우가 다시 (그 장면을) 한다는 것도 웃겼다. 그때 촬영하면서도 재밌었다. (상우에게) '우리 잘하고 있는 거 맞냐', '어떻게 해야되냐'라고 말하며 찍었다"고 미소지었다. 이를 들은 권상우는 "형이 그때보다 몸을 못 쓰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종혁은 "상우는 정말 시간이 많이 지났는데도 액션에 욕심이 많은 배우다. 정말 날라 다녔다"고 했다. 그러자 사회를 맡은 박경림이 "그럼 권상우씨는 뭐가 되냐"고 묻자 이종혁은 "쟤 원래 저런 애에요"라고 답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정현은 '두번할까요'를 통해 처음으로 코미디 로맨스에 도전했다. 그는 이정현은 "박용집 감독님한테 감사하다. 제게 시나리오 들어오면 보통 어려운 캐릭터다. 연민을 자극하거나 슬픈 연기력을 엄청 요하는 역할이 들어와서 힘들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코믹 로맨스는 하고 싶었던 장르였다. 긴장되고 떨린다. 코믹 로맨스를 어떻게 하지 했는데, 권상우씨가 그런 연기의 달인이고. 이종혁씨도 연기를 잘 해주셨기 때문에 촬영하면서 즐겁게 했다. 어떻게 나올지 긴장이 되고 떨린다"고 했다.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이 만난 '두번할까요'. 과연 관객은 지금껏 보지 못했던 소재 '이혼식'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오는 10월 개봉한다.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