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고등래퍼2' 이로한, ''사람답게 삽시다'' 핏대 세운 이유는..

기사입력 : 2019.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OSEN DB, 엠비션 뮤직 제공

[OSEN=이소담 기자] '고등래퍼2' 출신 래퍼 이로한이 목소리를 냈다.

이로한은 17일 해쉬스완의 SNS 게시물에 댓글을 달았다. 앞서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일부 팬들과 설전을 벌였고, 이에 이로한이 해쉬스완을 응원함과 동시에 일부 팬을 저격한 것.

댓글을 통해 이로한은 "욕 먹을 거 감당하고 댓글 다는 건데 가수든 배우든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 되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고 있는게 아니다"며 "이유와 명분이야 어떻게든 만들고 붙으면 생기겠지만 해쉬스완 형이 그분들에게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길래 당신들이 단체로 이러는지 모르겠는데,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서 타겟을 정해가지고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르고 다 몰려들어서 그의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갈구는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인가.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제발 사람답게 삽시다 사람답게"라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어 "그렇게 싫으면 소비를 하지 말지 왜 다들 사람을 못 죽여서 안달이냐. 왜 애꿎은 사람한테 똥을 던지냐. 스무살짜리 어린 놈이 보기에도 이 세상은 미쳤다. 새벽 동안 계속 지켜보다가 제 가슴이 답답해 미치겠어서 몇 줄 써본다. 힘내라"며 해쉬스완을 응원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정국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고, 이에 해쉬스완이 자신의 SNS를 통해 해당 사진 속 남성은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한 데 이어 온라인상에서 설전이 벌어진 바다.

이후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못박았다.

특히나 온라인상에 올라온 사진이 사생활 침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도 요구된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16일까지 데뷔 후 첫 공식 장기휴가를 가진 바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번 사진 역시 개인적인 휴가 중 일상이 찍힌 것이다. 빅히트 측은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며,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 besodam@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