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첫방 D-DAY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냉철+사이다 활약 예고

기사입력 : 2019.09.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제공=OCN
/사진제공=OCN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에서 이요원이 첫 방송부터 사이다 펀치를 제대로 날린다.

18일 오후 첫 방송되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이 유력 대선 후보 성추행 사건을 날카롭게 파헤칠 한윤서(이요원 분)의 활약을 예고했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권리 '인권'에 대해 다루며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지수를 높인다.

피할 수 없는 도덕적 판단, 딜레마의 순간을 끊임없이 마주하며 진정한 해결을 찾아가는 조사관들의 고군분투, 그리고 인권침해를 둘러싼 진정인과 피진정인의 첨예한 대립은 시청자들에게도 '과연 나라면 어떤 판단을 내릴까?'라는 물음을 던지며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할 전망이다.

첫 방송에 앞서 '달리는 조사관' 측이 공개한 사진은 첫 회부터 만만치 않은 사건을 예고했다. 인권증진위원회 최종심의 기구인 '전원위원회'에 날 선 긴장감이 감돈다. 성추행 사건의 피진정인으로 등장한 유력 대선 후보 최종복(조선묵 분) 시장의 공격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냉철함을 유지하는 에이스 조사관 한윤서의 모습이 흥미롭다. 이어진 사진 속 예기치 못한 상황에 당황한 듯 한윤서를 향해 삿대질하는 시장의 모습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철저하게 중립을 지키는 한윤서가 전원위원회를 발칵 뒤집어놓을 팩트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성추행 사건이 세상에 드러나며 또 다른 진정사건의 도화선이 된다. 드러난 사실만을 가지고 조사하는 원칙주의 조사관 한윤서와 '비인권검사'로 낙인찍혀 인권증진위원회에 강제 파견된 행동파 조사관 배홍태(최귀화 분)가 마주할 첫 사건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달리는 조사관' 제작진은 "이날 첫 방송에서는 성추행 사건을 둘러싼 진정인과 피진정인의 첨예한 대립이 그려진다. 혼란스러운 진실 공방 속에서 묵묵히 증거를 찾아 나서는 한윤서의 사이다 활약과 열혈 조사관 배홍태와의 만남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