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연애의맛' 유다솜, 이형철 사로잡은 '유쾌+배려' 매력 뿜뿜[★밤TView]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장은송 인턴기자]
/사진=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 특별판 캡처
/사진=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 특별판 캡처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 번째 : 연애의 맛' 특별판에서 유다솜이 유쾌한 매력을 뽐내며 이형철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 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 특별판에서는 그간 공개됐던 커플들의 모습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형철과 신주리는 함께 교복 데이트에 나섰다. 두 사람은 나이에 어울리지 않을까 걱정하며 교복으로 환복했으나,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모습에 만족한 미소를 보였다. 특히 신주리는 교복을 완벽히 소화해 내 패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렇게 두 사람은 교복을 입고 놀이동산으로 향했다. 신주리는 놀이기구를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형철은 그런 신주리의 손을 꼭 잡아주는 다정함을 선보였다.

귀신의 집에서도 신주리는 이형철의 등에 착 달라붙어 무서움을 없애려 했다. 그런 신주리의 모습에 이형철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신주리의 손을 잡아주며 함께 길을 나아갔다.

이재황은 10년 만에 연애에 도전하기 위해 소개팅에 나섰다. 처음에 이재황은 너무 오랜만의 소개팅에 어떻게 말을 이어나가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했다. 그 후 두 사람은 춘천으로 향했다.

그러나 이재황은 곧 당혹감을 드러냈다. 길을 잘못 들어선 것. 이재황은 길치 면모를 드러내며 우왕좌왕했다. 이에 유다솜이 옆자리에서 이재황을 이끌어줬다. 유다솜의 능력으로 다행히 두 사람은 춘천에 잘 도착할 수 있었다.

이재황과 유다솜은 배고픔을 지우기 위해 닭갈비 집으로 들어섰다. 이재황은 "되게 힘든 느낌이죠?"라며 몇 년은 늙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재황은 닭길비를 굽기 시작했으나, 많은 부분을 태워 패널들의 야유를 자아냈다.

유다솜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이형철을 걱정하며 탄 부분을 잘라내어 건넸다. 유다솜은 이재황에게 자신의 첫인상이 어떠냐고 물었고, 이재황은 "밝아 보였고, 되게 상대방 말도 잘 들어주고 호응도 잘해주고. 배려 깊어 보였어"라며 칭찬 가득한 말을 건넸다.

유다솜은 이재황의 인상에 대해 "처음에는 약간 침착하고 말수도 없으신 줄 알았는데, 말 되게 많으신 거 같아요"라고 얘기했다.

이재황은 유다솜에 "다솜 씨의 유쾌함이 좋아요. 그래서 앞으로가 얼마나 기대되는 지 알아요? 하루 종일 웃었잖아요"라며 호감을 아낌없이 표했다. 이어 이재황은 용기를 내어 "휴대폰 좀 주시겠어요?"라고 물어 서로 번호를 맞교환했다.

장은송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