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동백꽃필무렵' 수호천사 강하늘, 까불이 잡고 공효진 지킬까 [어저께TV]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결국 공효진이 웅산을 떠나기로 결심, 강하늘이 수호천사가 돼 까불이를 잡고 공효진을 웅산에서 지킬 수 있을까. 

10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 극본 임상춘)'에서 웅산을 떠나기로 결심한 동백(공효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용식(강하늘 분)은 동백(공효진 분)의 가게에서 또 한번 까불이의 흔적을 발견했다. 가게 벽에는 '까불지 말라고 했지, 그때부터 지금까지 너를 지켜보고 있어'라고 적혀있었다. 용식은 서둘러 동백이 못 보도록 끌어안았으나 동백도 이를 발견했고, 두 사람은 CCTV 위치를 정확히 아는 까불이가 면식범임을 알아챘다. 

용식은 "가게 쪽문, 구조, 동선, 그리고 카메라 위치까지 정확히 모두 알고 있어, 확실히 아는 놈"이라면서 "사각지대만 움직였다"고 했다. 용식은 "어제 가게에 왔던 놈들 중 있다"고 확신했고, 변소장(전배수 분)은 감식반을 부르자고 했다.용식은 소문이 퍼지면 더 위험할 것이라 이를 말렸다. 

이때, 동백이 무언가를 들고왔다. 당시 사건이 실린 기사였다. 동백은 "나보고 직업여성이라 했다, 진짜가 뭔지는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는다"면서"까불이는 날 안죽였는데 사람들은 댓글로 나를 몇 번이고 찔렀다"고 말했다. 

용식은 그런 동백을 보며 속상해했다. 동백은 "우리 필구가 매일 인터넷 해, 필구가 그런 말을 보면 평생 기억할 것"이라며 아들의 상처를 걱정했다. 용식은 CCTV를 돌려 용의자를 잡을 것이라면서 "동백씨 하나도 안 다치게 내가 잡겠다"고 약속했다.

동백은 불안해하면서 필구에게 달려가려 했으나 뒤늦게 와서 협박글을 보고 놀랄 향미(손담비 분)를 걱정했다. 용식은 혼자가는 동백을 걱정, 동백은 "향미가 알면 온 국민이 다 알 것, 나에게 급한 건 페인트칠이니 부탁한다"고 했다. 용식은 페인트칠을 하는 동안 가게문을 닫자고 했으나 동백은 "가게문 열자, 간밤에 내 표정이 어떨지 범인이 보고 싶을 것, 오늘 꼭 와볼 거 같다"며 범인이 자신을 찾아올 것이라 했다. 

필구에게 향하는 길에 동백은 한 노숙자를 발견했다. 동백이 겁에질려 무서워할 때 용식이 나타나 동백이를 지켰다. 용식은 동백이가 쉴 것을 제안했지만 동백은 "바로 때려잡자"며 정면돌파를 할 것이라 했다. 

이를 본 용식은 "이게 동백씨, 내가 은근한 깡에 반했다"며 분위기를 풀었다. 

용식은 속으로 '처음엔 이 여자 깡에 반했다'면서 '지금은 담담한 깡이 화가난다, 안쓰러워 화가나고 괜히 미안해 더 화가난다'며 동백이 걱정 뿐이었다. 용식은 동백이 손목을 잡으면서 땀이 찬 손을 닦아줬다. 용식은 "아까부터 계속 쥐고 있으니 그렇다"면서 마음 아파했다. 알고보니 동백이 뒤에서 동백을 계속 지켜본 것이었다. 

용식은 "동백씨는 혼자서도 강했지만 ,이제는 뒤에 한 놈이 더 있다"면서 "어디서든지 주춤거리면 내가 바로 튀어오겠다. 주먹펴고 어껴펴고 같이 걷자"라며 또 한번 동백을 지켰다. 


용식이는 흥식(이규성 분)과 CCTV 카메라를 사러갔을 당시, 노규태(오정세 분)가 철물점에 있었던 것을 기억해냈다. 또한 그의 아내인 홍자영(엄혜란 분)도 까멜리아 앞에서 만났었다. 그리고 까멜리아에서는 강종렬(김지석 분)까지 만난 것을 모두 적으며 이 중에 용의자가 있을지 고민에 빠졌다. 용식은 "너무 아는 사람들이라 무섭다, 이 중에 사람 죽일 놈이 없다"면서 "동네 사람이라면? 잡아놓고 보면 너무 평범할 까봐, 오다가다 웃었던 놈일까봐 무섭다"고 했다.  

母없이 동백은 홀로 까멜리아를 찾았다. 불안한 마음으로 다시 돌아온 동백은 조심스럽게 가게 문을 열었다. 그리곤 페인트칠로 덮어진 협박글이 있던 벽을 보면서 다시 한 번 소름 돋은 듯 섬뜩한 표정을 지었다. 

그날 밤 동백은 TV를 틀어놓고 혼자 가게에서 일에 열중했다. 동백은 밥 짓는 소리에도 소스라칠 정도로 불안감에 떨었다. 

이때, 한 남자 손님이 홀로 들어오자 동백은 더욱 겁에 질려하면서 손님받기를 거부했다. 동백이 이사를 결정, 부동산에서 종렬을 마주쳤다. 종렬은 동백은 물론 필구에게도 계속해서 신경이 쓰였다.

필구는 종렬이 父인지 모르고 함께 바람을 쐬러 나갔다. 종렬은 필구를 살뜰히 챙기면서 눈에서 떼지 못 했다. 종렬은 필구를 통해 동백과 필구를 위해 보양식을 전해주기도 했다. 이를 알지 못하는 용식과 동백은 발등에 불이 난 것처럼 사방을 찾아나섰다. 

다행히 가게로 돌아왔을 때 필구는 종렬과 함께 TV를 보고 있었다. 아무렇지 않게 반기는 필구를 보며 안도하면서도 동백은 필구에게 "여기 너 혼자 있으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때, 종렬이 도발했고, 용식이 밖으로 나와 종렬을 일침했다. 종렬은 "나랑 동백이는 10년이란 사이가 있다, 죽었다 깨도 필구는 내 아들, 필구와 나는 천륜이고 당신은 그냥 아저씨다"고 했다.이에 용식은 "아무리 그랬어도 애 속에 피멍은 안 보이냐"고 하자, 종렬은 "적당히 까불어라, 넌 네가 동백이랑 필구 다 책임질 거라 생각하냐, 우리 사이엔 애가 있고 10년이란 세월이 있다, 풋내나는 감정으로 너무 용감 떨지 마라"며 도발, 용식은 "가서 슈퍼맨해라"며 자리를 떠났다.  

그날 밤 동백은 용식에게 "그 놈이 5년 내내 우리 필구도 다 봤을 것"이라며 까불이에 대해 여전히 두려움에 떠는 모습을 보였다. 동백이 무너진 모습을 보며 용식은 가슴 아파했다. 동백은 "왜 하필 나야, 왜 또, 필구랑 같이 살고 싶은 것이 다인데"라면서 지친 모습을 보였다. 

동백이 "더는 못 하겠다"며 슬퍼하면서 "그냥 나 하나 쯤은 씩씩한 척 안해도 괜찮잖아요, 그냥 도망쳐도 괜찮잖아요"라며 약한 모습을 보였고, 용식은 그런 동백의 손을 잡으며 "다 괜찮다"고 위로했다. 동백은 "이제 그만 쎈 척 할래요, 그냥 막 숨고 싶다"면서 "나 그냥 웅산 떠날래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방송말미 용식은 "까불이를 잡아야 동백씨를 잡는다"면서 까불이 잡기에 박차를 가한 가운데, 동백은 "6년 잘 있다간다"며 인사하는 모습이 그려져 과연 동백이 웅산을 떠날지 주목됐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로, "사랑하면 다 돼!" 이들을 둘러싼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