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방송심의소위, '플레이어' 법정제재..''미성년자 성희롱''[공식]

기사입력 : 2019.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XtvN '플레이어' 포스터/사진=XtvN
XtvN '플레이어' 포스터/사진=XtvN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장면을 담은 XtvN, tvN '플레이어'에 대해 법정제재(주의)를 의결,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16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방송심의소위원회가 이날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힙합 경연프로그램을 패러디하면서 미성년자인 여성 래퍼의 전화번호를 요구하고 이를 거절하자 탈락시키는 내용을 방송한 '플레이어'에 대해 법정제재(주의)를 의결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출연자가 여성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희롱 하는 부적절한 상황이었음에도 이를 편집하기는커녕 자막이나 효과음을 통해 웃음의 소재로 삼은 것은 제작진의 양성평등 의식의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법정제재 결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방송심의소위원회로부터 법정제재(주의)를 받게 된 '플레이어'는 지난 9월 1일 방송에서 장동민이 미성년자인 하선호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장면이 등장해 논란이 됐다. 해당 장면에서 장동민은 팔로알토와 함께 자신의 팀에 속하게 될 래퍼 선발에 나섰다. 도전자 중 한 명으로 하선호가 등장했다. 하선호의 랩이 끝난 후 다음 무대에 진출할 수 있는 증표인 목걸이를 원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를 두고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응수했고,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고 대꾸했다. 이후 장동민은 당황한 듯하다가 탈락이라고 했다.

방송 후 일부 시청자들은 '플레이어' 홈페이지 내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장동민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문제를 제기해 논란이 됐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