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수요일은 음악프로' 김재환, ''그때 생각나'' 14년 전 꿈 키웠던 마로니에 공원 무대 재연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10.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김재환이 14년 전 꿈을 키웠던 마로니에 공원을 찾았다. 

16일에 방송된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는 김재환이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으로 멤버들을 안내했다. 

이날 김재환은 "어렸을 때 아버지가 마로니에 공원에서 매점을 하셨다"며 "원래는 축구선수가 꿈이었는데 아빠가 억지로 무대에 오르라고 시키셨다"라고 말했다.

김재환은 마로니에 공원에서 버스킹 했던 장소에 다시 한 번 섰다. 김재환은 "그때 '한동안 뜸했었지'라는 노래를 불렀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전현무는 "지금 해봐라. 제대로 한 번 해봐라"라고 제안했다. 이 모습을 본 관객들도 하나 둘 모여들었다. 

생각보다 많이 모여든 인파 때문에 김재환은 즉석에서 라이브에 나섰다. 김재환은 "그때 생각난다"라며 제이슨 므라즈의 곡을 선곡했다. 전현무는 "너무 의미 있는 날이다"라고 말했다. 김재환은 관객들에게 "좀 더 가까이 와야 들을 수 있다"라고 안내했다. 

김재환은 어린 시절 무대에 올랐던 것처럼 또 한 번 무대에 섰다. 김재환은 어린 시절과 똑같이 다시 한 번 기타를 들고 관객들에게 인사해 감동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