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어하루' 김혜윤X로운X이재욱, 스토리 변경? 자체 최고 시청률

기사입력 : 2019.10.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화면 캡처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가늠할 수 없는 스토리와 불붙은 전개로 긴장감을 높였다.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인지혜·송하영, 연출 김상협, 이하 '어하루')에서 등장인물들 사이 케미스트리와 다채로운 스토리가 빛을 발하며 만화 속 세상의 실마리가 하나 둘 풀려가며 흥미를 더했다. 16일 방송된 '어하루' 10회는 자체 최고 시청률 4.1%(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를 기록, 계속해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2.9%로 전체 수목극 채널 2위를 유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은단오(김혜윤 분)와 마찬가지로 자아를 찾은 하루(로운 분)의 모습이 드러나며 반전을 선사했다. 은단오는 하루가 자신을 기억한다는 사실에 뛸 듯이 기뻐했지만 희망은 오래가지 않았다. 진미채(이태리 분)는 작가가 정한 설정값에 도전하려는 은단오와 하루, 이도화(정건주 분)를 향해 의미심장한 경고를 전하며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조성했다.

서로의 존재를 발견하고 본격적으로 가까워지는 은단오와 하루의 귀여운 꽁냥꽁냥 모멘트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흐뭇한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하루 앞에서 부끄러워하면서도 점점 다가서는 은단오의 적극적인 모습은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내며 수요일 밤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하나 둘 자아를 찾아가며 입체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등장인물들의 활약 또한 몰입도를 높였다. 정해진 스토리를 바꾸기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는 은단오, 진짜 자신을 찾고 싶다며 순수한 열정을 내비치는 하루뿐만 아니라 '스테이지' 안과 밖에서 여주다(이나은 분)를 향한 순정을 보여주는 이도화까지 다채로운 사연의 캐릭터들이 저마다의 서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0회 말미에서는 놀라운 반전이 다시 한 번 등장, 명불허전 엔딩 맛집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오남주(김영대 분)가 생일 파티에서 여주다를 위기에서 구해주며 자신의 여자친구라고 선언하는 장면을 미리 보게 된 은단오는 이를 바꾸기 위해 갖은 방법을 쓰지만, 스토리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며 놀라움을 안겼다. 백경이 은단오를 위기에서 구해주며 "정식으로 선언한다. 지금부터 나한테 여자는 은단오 하나다"라고 충격 선언을 남긴 것.

이처럼 '어하루'는 생각지도 못한 엔딩으로 또 한 번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과연 어떤 이유로 여주다와 오남주의 스토리가 은단오와 백경의 스토리로 바뀌게 된 것인지, 자아를 가진 캐릭터들이 이대로 정해진 운명을 바꿔갈 수 있을지 궁금증이 한껏 증폭됐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