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82년생 김지영' 김성철, 정유미 남동생 변신..남매 케미 기대[공식]

기사입력 : 2019.10.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김성철이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을 통해 밀도 높은 연기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성철은 '82년생 김지영'(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봄바람영화사)에서 김지영(정유미 분)의 남동생 김지석 역을 맡아 특별한 남매 케미스트리를 빚었다.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무심하고 툴툴대면서도 누나를 걱정하고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것.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정유미와 공유의 출연 소식에 기대를 모으는 작품으로 김성철이 두 배우와 특별한 연기 시너지를 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성철은 "모든 세대의 사람들이 함께 공감하고 고민할 수 있는 영화에 훌륭한 배우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굉장히 설렌다"며 "올해 다양한 캐릭터로 대중을 많이 만날 수 있어 너무 기쁘다. '82년생 김지영'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82년생 김지영'은 이달 23일 개봉 예정이다.

한편 김성철은 2014년 뮤지컬 ‘사춘기’로 데뷔해 뮤지컬, 연극계에서 꾸준히 활동을 펼쳐왔다.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아스달 연대기'와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등의 작품으로 대중에게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최근에는 뮤지컬 ’빅 피쉬‘로 2년 만에 무대 복귀를 알리며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해 눈길을 끌고 있다. / watch@osen.co.kr

[사진] 스토리제이컴퍼니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