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니나 내나' 장혜진 ''내 귀여움 극대화..너무 놓아버려 후회''

기사입력 : 2019.10.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광화문=강민경 기자]
배우 장혜진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장혜진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장혜진이 영화 '니나 내나'를 통해 자신의 귀여움을 더 극대화시켰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영화 '니나 내나'(감독 이동은)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 그리고 이동은 감독이 참석했다.

'니나 내나'는 오래전 집을 떠난 엄마에게서 편지가 도착하고, 각자 상처를 안고 살아온 삼 남매가 엄마를 만나기 위해 여정을 떠나는 모습을 그린 이야기다.

이날 장혜진은 "'니나 내나'를 통해 귀여움을 더 극대화시켜서 보여줬다. 제가 평상시에 귀엽거나 사랑스럽지 않다. 부산 사람이라 무뚝뚝하기도 하다. 그런데 '기생충'(감독 봉준호) 속 충숙과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이 더 컸다"고 털어놨다.

장혜진은 "제가 중간에 연기를 그만뒀다가 다시 하면서 느꼈던 기쁨을 '니나 내나'를 통해서 제 스스로 표현해보고 싶었다. 아무런 제약없이 연기 틀 안에 갇혀 있는 것보다 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장혜진은 "배우로서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려야하는데 부끄럽기도 하다. 배우답게 매너있고 엣지있게 할껄 너무 놔버려서 후회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니나 내나'는 10월 중 개봉한다.

광화문=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