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녹두전' 장동윤X김소현X강태오, 짜릿·설렘 로맨스 시작

기사입력 : 2019.10.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사진제공=(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가 짜릿하게 설레는 삼각 로맨스를 시작한다.

21일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백소연, 연출 김동휘·강수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프로덕션H·몬스터유니온)측은 동주(김소현 분)와 율무(강태오 분)를 향한 녹두(장동윤 분)의 질투 폭발 눈빛을 포착한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동주를 향한 연심을 자각한 녹두는 거침없는 직진으로 여심을 설레게 했다. 가족들의 죽음 이후 복수만을 위해 살아왔기에 자신의 마음에 솔직해질 수 없었던 동주는 안타까움을 더했다. 외면할수록 마음에 파고드는 녹두의 다정함에 동주의 마음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녹두와 동주의 아찔하고 애틋한 첫 키스 엔딩은 시청자들을 들썩이게 했다. 여기에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율무의 등장은 어디로 향할지 모르는 세 사람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다정한 분위기의 동주와 율무를 바라보는 녹두의 질투가 포착됐다. 나란히 떡을 빚고 있는 동주와 율무. 동주의 거절에도 한결같은 마음을 보내는 '동주바라기'답게 작은 손짓 하나까지 놓치지 않는 율무의 따뜻한 시선이 설렘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에는 두 사람의 모습을 담 너머 몰래 훔쳐보는 녹두가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을 향한 녹두의 질투 어린 표정과 이를 바라보는 흐뭇한 미소의 앵두(박다연 분)가 대비를 이루며 웃음을 자아낸다.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 속, 난데없이 동주의 턱을 움켜쥐고 박력 눈 맞춤을 시도하는 녹두. 거침없는 직진을 예고한 녹두답게 저돌적인 모습이 심쿵을 유발한다. 깜짝 놀란 동주의 표정에서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설렘의 온도를 높인다. 특히, 율무가 과거 동주의 정혼자였던 만큼 두 사람의 깊은 인연이 녹두와의 관계 변화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21일 방송되는 11, 12회에서는 동주를 향한 녹두의 거침없는 직진이 이어진다. 여기에 녹두의 비밀을 알게 된 율무와 여전히 아리송한 동주의 마음까지, 불이 제대로 지펴진 삼각 로맨스가 설렘의 텐션을 수직 상승시킨다. 여기에 녹두의 비밀을 감싼 베일이 하나둘 벗겨지며 휘몰아치는 전개 속, 이들의 운명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직진하는 녹두와 자신의 마음을 숨긴 동주 사이에 율무가 등장, 예측 불가한 삼각관계가 더욱 짜릿한 설렘을 선사할 전망이다. 복잡 미묘하게 얽혀버린 세 사람의 관계 변화를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