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해디 ''어린 시절 거미 무대 보고 가수 꿈꿔''[Oh!쎈 현장]

기사입력 : 2019.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곽영래 기자]해디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박판석 기자] 가수 해디가 가수의 꿈을 꾸게 된 이유가 거미라고 했다.

2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JDB스퀘어에서 해디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해디는 '판듀' 이후 3년여의 준비를 통해 데뷔하게 됐다. 해디는 "방송 이후에 많은 제의가 있었지만 연이 닿지 않았다"며 "그 이후에는 혼자서 앨범을 준비하고 공부도 했다. 지금의 회사를 만나서 데뷔하게 됐다"고 말했다.

해디는 가수로서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뜻을 말했다. 해디는 "나중에 잘 되더라도 항상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디가 밝힌 가수로서 롤 모델은 거미였다. 해미는 "어린 시절 거미 무대를 보고 가수를 꿈꿨다"며 "빨리 만나 보고 싶다"고 전했다. 

해디의 데뷔 앨범 '포션 포 해디'는 오는 24일 정오 발매될 예정이다./pps2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