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라디오스타'

기사입력 : 2019.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병마의 산’을 넘은 눈물의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암 선고를 받던 날의 생생한 기억을 털어놔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오늘(23일) 오후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병마의 산’을 넘은 허지웅의 가슴 아픈 스토리가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허지웅이 ‘병마의 산’을 무사히 넘고 돌아왔다. 지난해 12월 혈액 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 판정 소식을 알리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던 그는 오랜 투병 끝에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관심을 모았다.

공개된 영상에서 허지웅은 암 선고 받던 날을 회상했다. 매년 건강검진을 받으며 건강을 챙겨왔다는 그는 처음 갔던 대학병원에서 암 판정을 받은 후 “제 입장에선 화가 나죠”라며 당시의 기분을 전했다.

암 선고를 받고 병원을 나온 그는 “다리에 힘이 풀리더라, 절반은 안 믿었다”라며 허탈했던 심경을 밝혔다.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현실 속에서도 그는 “집이랑 차는 엄마, 현금은 동생 줘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케 했다.

영상 마지막에서는 그를 머뭇거리게 한 이야기가 예고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에게 ‘암 선고 받자마자 땅을 치고 후회한 게 있다고?’라는 질문이 주어진 것. 과연 그의 대답이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네이버 TV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