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놀면뭐하니?' 유재석=유산슬, 2곡 녹음 마쳤다..역대급 '괴물신인' [종합]

기사입력 : 2019.11.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유산슬 최고야"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로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재탄생했다. 

9일 오후 전파를 탄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유재석과 작사가 김이나는 ‘사랑의 재개발’ 가사에 영감을 얻기 위해 동묘를 찾았다. 그곳에서 두 사람은 트로트 감성을 제대로 느꼈고 ‘사랑의 재개발’ 가사를 완성했다. “싹 다 갈아엎어주세요”가 킬링 포인트였다. 

다음은 곡 의뢰. 유재석은 “내가 아는 곡 만드는 사람은 이적과 유희열이다. 둘이 곡은 잘 만든다. 그런데 너무 뽐낸다. 그래서 아쉬운 소리하기 싫다”고 투덜거렸다. 그래서 김이나는 ‘사랑의 배터리’, ‘잘가라’ 등을 만든 작곡가 조영수에게 맡기기로 했다. 

곡을 의뢰 받은 조영수는 유재석을 위해 즉석에서 ‘사랑의 재개발’ 멜로디를 잡아갔다. 단박에 포인트를 잡는 그를 보며 유재석은 대만족이었다. 그 결과 느긋한 재개발 버전과 성급한 재개발 버전 2가지가 탄생했다. 

보컬 트레이너는 박현빈과 윤수현이었다. 두 사람의 트레이닝 아래 유재석은 훌륭한 가녹음을 마쳤다. 박현빈은 어떤 버전이 더 좋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피가 당기는 건 빠른 템포의 ‘사랑의 재개발’”이라고 답했다. 

2가지 중 하나를 고르기 위해 인기투표를 진행했다. 대상은 노래교실 어머님들. 이들은 유재석의 가녹음본을 듣고 압도적으로 빠른 템포를 골랐다. 유재석은 감사한 마음에 깜짝 등장했고 “안녕하세요 유산슬입니다”라고 인사했다. 

그야말로 인기는 폭발적이었다. 유재석은 노래강사의 지도 하에 어머님들과 함께 ‘사랑의 재개발’을 연습했다. 즉석 안무까지 완성될 정도. 게다가 즉석에서 ‘합정역 5번 출구’ 가창까지 하며 흥겨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미 유산슬의 인기는 대박감이었다. 

이어 ‘합정역 5번 출구’ 본 녹음을 위해 박현우, 정경천, 이건우, 유재석이 모였다. 이들은 유재석에게 버스킹을 제안했고 이건우는 자신이 매니저까지 하겠다고 자처했다. 유재석은 부담스러워했고 혼자 미스터 최에게 맡겼던 의상을 찾으러 갔다. 

의상 역시 총 2가지. 하나는 황금빛 용이 수놓아진 새빨간 슈트였다. 유재석은 “가슴에 있는 용은 괜찮지만 다리에 있는 용까지는 부담스럽다”고 했다. 하지만 두 번째 스팽글이 화려한 블루톤의 의상은 대만족이었다. 미스터 최는 “이 옷 입고 꼭 대박나시라”고 응원했다. 

옷을 받아든 유재석은 은평구의 녹음실로 향했다. 본 녹음은 순탄치 않았다. 유재석은 ‘합정역 5번 출구’에서 ‘터벅터벅’ 부분을 버벅거렸고 대가들은 그를 위해 멜로디를 수정했다. 박현우는 유재석의 보컬을 계속 지적했고 정경천과 또다시 부딪혔다. 

그러나 무사히 녹음이 끝났고 유재석은 대가들에게 다시 한번 영재라고 칭찬 받았다. 코러스 대가까지 힘을 보태 '합정역 5번 출구'가 최종 완성됐다. 이들은 트로트의 중흥을 기대하며 역사적인 인증샷까지 찍었다. 

유재석은 이를 들고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버스킹 공연을 가졌다. 트로트 가수로서는 최초였는데 홍진영과 김연자가 그를 도왔다. 오는 16일 방송에서 유재석의 세미 데뷔 무대가 공개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놀면 뭐하니?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