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날 녹여주오' 김법래 정체 발각→ 지창욱x윤세아 오해 풀고 포옹 [어저께TV]

기사입력 : 2019.1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지창욱이 윤세아의 진심을 알게됐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는 이형두(김법래)의 정체가 발각되고 나하영(윤세아)와 마동찬(지창욱)이 쌓아뒀던 오해를 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동찬은 방송을 통해 냉동 프로젝트 사실 당시의 영상을 내보내며 이형두(김법래)가 쌍둥이 형 이석두 행세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방송이 나간 후 고미란(원진아)은 마동찬에게 왜 미리 말하지 않았나며 서운해했다.

이에 지창욱은 "말렸을 거 아니야"라고 대답했고 고미란은 "그런 혁명적인 일을 왜 말리냐. 이젠 뭐든지 나랑 상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마동찬은 그 일로 인해 징계를 받았다. 심의위원장은  "개인적인 일을 방송에서 하는 건 사적인 행동이다. 실망했다"고 말했고 마동찬은 "후회하지 않는다. 사적이라고 하지만 공적인 일이었다"며 당당히 말했다. 

한편 운성그룹은 긴급 회의를 열었고 이형두는 "저는 이석두다. 방송내용은 허위사실이다. 동생 이형두를 만나러 그곳에 갔을 뿐이다"라며 해명했다. 그때 진짜 이석두가 휠체어를 타고 아들과 같이 나타났다. 그럼에도 이형두는 "자신이 이석두다. 동생이 많이 아프다"라며 무마하려고 했다. 

이에 처음부터 운성그룹에 몸담고 있었던 임원이 전 회장이 회장직을 물려주면서 부탁했던 말이 뭔지 말해달라고 했다. 그러자 진짜 이석두가 "무슨 일이 있어도 운성제약은 가지고 있어라였다"고 말해 진짜임이 밝혀졌고 이형두는 체포됐다.

사건을 폭로한 이후 마동찬은 사표를 냈다. 마동찬은 고미란에게 "조카가 유튜브를 한다. 같이 나가서 브랜드 한번 만들어보자"라고 제안했다.이에 미란은 "옛날 여자라 아직 TV채널이 최고다. 그리고 둘중 하나는 정규직이어야 하지 않냐. 피디님 혼자 나가세요"라고 대답했다.이에 동찬은 냉동인간이라 그런지 엄청 차갑다며 서운해했다.

손현기(임원희)는 직원들에게 마동찬이 짤렸다고 말했다.그때 동찬이 나타나 "내가 짤려? 내가 여기 짜른거잖아."라고 말한 뒤후배 피디들에게 "이 나이에 새로운 일을 한다는 게 쉬운 건 아니지만 누군가는 새로운 걸 해야하지 않나"라며 당당히 회사를 나왔다.

마동주(전수경)는 "하고 싶은 거 다하는 건 좋아. 근데 목숨도 생각해라. 제발 그 무엇에도 목숨 걸지 마"라며 조언했다. 이후 동찬이 방송국을 찾아갔고  손현기는 "여긴 대체 왜 온 거냐"며 버럭했고 동찬은 "그냥"이라며 힘없이 대답했다.

이어 미란과 지훈이 자리에 없자 "두 사람 어디간 거야"라며 화를 냈다. 동찬은 외근 나갔다 돌아오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게 됐고 미란에게 "왜 전화 안 받아."라며 화를 냈다. 또한  황지훈(최보민)에게  "너 지금 얼마나 중요한 시긴데..이러고 다녀"라며 핀잔을 줬다.

이 모습에 미란은 "왜 이러냐. 이럴 때 보면 아저씨 같아. "라고 말했고  이에 동찬은 "뭐? 아저씨?. 이 아줌마야"라며 질투했다.

사표를 낸 후에도 마동찬은 계속해서 방송국에 출입했고 나하영이 사직서를 낸 사실과 그동안 말하지 않은 진심을 전해들었다. 이에 곧장 나하영을 불러냈다. 

마동찬은 나하영에게 "넌 왜 늘 속마음을 말하지 않는 거냐. 나는 네가 날 버렸다고 생각했다. 내가 깨어나서 제일 힘들었던 건 날 찾지 않은 너였다. 내가 얼마나 고통스러웠는데"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에 나하영은 "내가 더 버텼어야 했는데.. 더이상 찾지 않았다. 내가 잘못한 게 너무 눈덩이 같아서, 끝까지 당신을 찾아다니지 않은 내가 미워서.. 당신하고 성공하고 바꿨잖아. 나 용서하지마"라고 대답하며 동찬을 껴안았다. 이 모습을 고미란이 멀리서 지켜봤다. /jmiyong@osen.co.kr

[사진] 날 녹여주오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