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警 '''프듀1·2도 투표 결과 차이 확인''..파장 예상[★NEWSing]

기사입력 : 2019.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엠넷
/사진=엠넷


'프로듀스' 전 시즌이 투표 결과 조작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안준영 PD가 연출한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1, 시즌2(이하 '프듀1' '프듀2')에 대해 최종회 시청자 투표 결과와 방송에서 고지된 결과의 차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48'의 시청자 문자 투표 결과 조작 혐의를 인정한 후 추가로 확인된 것.

2016년 방영된 '프듀1'에선 아이오아이(I.O.I), 2017년 방영된 '프듀2'에선 워너원이 각각 11명의 아이돌그룹으로 탄생,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활동했다. 아이오아이, 워너원은 CJ ENM과 엠넷 사상 역대급 수익 창출을 이뤘으며 해체 이후에도 각 멤버들이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어 파장이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난 5일 구속됐던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됐다. 안준영 PD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 짧게 대답하며 잘못을 시인했다.

경찰은 안준영 PD가 출연 연습생에게 편의를 봐주고 순위를 조작하는 대가로 연예기획사에서 술과 향응 등 접대를 받은 혐의도 포착했다. 시즌3 시작 약 5개월 전인 지난해 1월부터 시즌4가 끝난 올해 7월까지로 접대부들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외에도 프로그램 제작진, 기획사 관계자 등 8명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가운데 기획사 관계자 2명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