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시크릿부티크' 김선아,위장결혼설 앞에서 ''가십에도 품격이 있는 건데''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시크릿부티크'의 김선아가 사생활의 추문에 휩싸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시크릿부티크'에서는 여전히 김여옥(장미희 분)과 제니장(김선아 분)의 싸움이 이어졌다. 

김기자가 제니장을 찾았다. "데오재단 큰아들과 제니장이 위장 결혼이라느 소문이 있다"고 하며 그녀를 자극했다. 이에 제니장이 여유롭게 웃어보이며 "가십에도 품격이라는 게 있는데 김기자님 수준에 맞는건가. 좀더 의미있고 터질만한 기사로 빵 터지게,"라고 말하면서 자리를 피했다. 

"어제 기자가 찾아왔었어요. 동생이랑 선생님 사이를 물었구요. 지인이라고 둘러대긴 했는데 아무래도 알려 드려야 할 거 같아서요."라는 말을 들은 위정혁(김태훈 분)이 여옥을 찾았다. "어머니 짓이죠 어머니는 저를 단 한번도 인정하신 적이 없으세요."라고 쏘아 붙였다. 여옥은" 나쁜 것과 더 나쁜 것 중 선택했을 뿐이야. 넌 내아들이야. 니가 망가지는 걸 그냥 두고 보지만은 않아."라며 정혁을 쳐다봤다. " 제가 아들이 맞긴 해요? 자식을 물가에 내놓는 부모가 세상에 어디있어" 라면서 정혁이 밖으로 나갔다. 

화단에 앉아있는 정혁을 제니장이 찾았다."도영아," 라고 말하자 제니장이 '그이름 불러주는 거 진짜 오랜만이다" 라고 했다. "그깟 이름이 뭐라고 자주 불러줄게. 쉬어 저녁먹을 때 보자,"라고 말하며 정혁이 자리를 피했다./anndana@osen.co.kr

[사진] SBS '시크릿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