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대중문화

사와지리 에리카, 합성마약 '엑스터시' 소지 혐의로 긴급 체포 충격[Oh!재팬]

기사입력 : 2019.11.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일본의 톱여배우 사와지리 에리카가 합성마약(MDMA, 엑스터시)을 소지한 혐의로 긴급 체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도쿄 경찰은 지난 16일 사와지리 에리카를 마약단속법 위반 혐의로 자택에서 체포했다.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사와지리 에리카는 그의 자택인 도쿄 메구로 구의 아파트에서 MDMA 분말 0.09g을 소지한 혐의를 받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그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비닐봉지에 든 MDMA를 발견해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와지리 에리카 역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소변 감정을 진행하고 압수한 휴대전화를 분석해 입수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일본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사와지리 에리카는 모델 활동을 하던 중 2003년 후지TV 드라마 '노스 포인트'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영화 ‘박치기!’로 일본 아카데미 신인상을 받았으며 ‘클로즈드 노트’, ‘편지’, ‘유실물’, '헬터 스켈터' 등에 출연했다. '1리터의 눈물'로 한국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더불어 가수로도 활동해 왔다.

그는 내년 방송 예정인 NHK 대하 드라마 '기린이 오다' 출연을 앞두고 있었다.
/nyc@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