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스푸파2' 백종원, 말레이시아 페낭 음식 맛보며 ''미식의 천국'' 극찬 [종합]

기사입력 : 2019.11.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백종원이 말레이시아 페낭으로 향했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에서는 페낭 음식을 먹으며 극찬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항상 여기오면 뭘 먹을지 고민이 된다"고 말한 뒤 멸치하고 삶은 달걀이 들어간 나시(쌀) 르막(기름), 기름진 밥을 주문했다. 이어 백종원은  자릿세처럼 음료를 시켜야 한다며 차를 시켰고 "말레이시아는 원주민과 중국계, 인도계 등 다민족 사람들이 모여산다. 영어도 중국어도 잘 통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시 르막'을 맛 본 백종원은 "살짝 매콤하다. 삼발 소스가 얼큰해서  매콤하다. 우리나라 고추장 같은 거다. 나시 르막의 맛은 삼발 소스 맛으로 결정된다"고 전했다. 이어 백종원은 "출발이 너무 좋다. 이제 시동을 걸었다"며 일어선 뒤 그곳에서 달짝지근한 디저트를 뜻하는 꾸이를 2개 샀고 그중 밥과 잼을 바른 뿔룻 타이타이를 맛봤다. 

백종원은 "말레이시아는 본토 식재료와 중국 식재료가 섞인 뇨냐 음식이 많다. 그중 하나가 '뿔룻 타이타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백종원은 '바꾸테', 돼지갈비탕을 먹으러 갔다. 백종원은 욕심을 내겠다며 2가지 요리를 시켰다. 바꾸테와 드라이 바꾸테(돼지갈비탕, 돼지갈비찜)  백종원은 바꾸테를 먹으며 "국물이 진해서 계속 떠 먹고 싶어진다.  양념장을 곁들어 먹어야 제 맛이다"라며 고추로 양념장을 만들었다.

이어 바꾸떼는 오래 삶아서 먹자마자 녹는다. 여러부위가 다 들어있다. 한약재를 넣은 고기를 먹는 듯한 느낌이다고 전했다.  이어 드라이 바꾸떼를 먹으며 "달지 않은 갈비탕이다. 한약재 싫어하시는 분들은 이걸 드시면 될 거다"고 전했다.  바꾸떼를 먹던 중 백종원은 "이제 효험이 나는 것 같다. 왜 사람들이 바꾸테 바꾸테 하는 지 알겠다"고 전했다. 


이어 백종원은 말레이지아, 페낭까지 왔으면 두리안을 먹어야 하는데 파는 곳이 없다며 아쉬워했다. 이에 야시장이 곳곳에 있다며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백종원은 먼저 '록록'을 선택했다. 자신이 고른 재료를 익혀 먹는  음식. 백종원은 밤새도록 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옆에서 파는 아땀 발릭을 먹었다.  

백종원은 "팬케이크인데 너무 맛있다. 아침에 커피랑 먹으면 진짜 맛있겠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이 먹는 음식을 본후 로작을 먹어야겠다고 말했고 로작을 먹으려면 "망고가 매달려 있는 가게를 찾으면 된다"고 알려줬다. 

이어 '로작'은 과일들이 소스에 잘 버무러져 잘 섞였다는 뜻이다라며 소스가 섞이니까 뭐가 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식의 천국, 길거리 음식의 천국 인정이라며 극찬했다.

이어 백종원은 '로띠'를 먹었다. 백종원은 로띠는 페스츄리처럼 잘 찢어진다고  말한 뒤 맛을 보며 "음..진짜 맛있다. 제대로다. 여기까지 오길 잘했다"라며 행복해했다. 이어 차 문화가 있다. 뭔가 음식하고 오묘하게 잘 맞는다. 꼭 먹어야 한다며 떼 따릭을 시켰다. 달짝지근한 밀크티다. 너무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다음날 백종원은 페낭에 오면 꼭 먹어야 하는 음식을 먹으러 간다고 말했다. 이어 '아쌈 락사' 음식점에 도착했다. 백종원은 음식을 맛 본 후 "진짜 잘 하는 곳이다."라고 말한 뒤 단언컨대 이걸 맛 본 후 "이게 뭔데.. 이게 그건데?"라는 말을 하실 거다. 꽁치 김치찌개 맛이 난다"고 전했다.  이어 "김치가 없는데 왜 시큼한 맛이 나지란 생각이 들거다. 신기하다"고 말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