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최고의 웰메이드 스릴러''..'나를 찾아줘' 이영애x유재명, 언시 공개 후 호평 세례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 제작 ㈜26컴퍼니, 제공 워너브러더스 픽쳐스, 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가 지난 1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언론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를 비롯 유재명, 박해준까지 실력파 배우들의 조합을 토대로 긴장감 넘치는 전개,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로 강렬한 스릴러를 선사할 영화 '나를 찾아줘'의 언론시사회가 지난 1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영애, 유재명, 김승우 감독이 참석한 언론시사회는 수많은 취재진들의 열띤 관심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입증했다.

먼저 아이를 찾기 위해 낯선 곳으로 뛰어든 정연 역 이영애는 “이전 작품과 장르도 다르고 메시지도 다르기 때문에 역할 안에서 그대로 집중했다. 매우 슬프고 아픈 감정이지만 오히려 절제하면서 표현했다”고 전하며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의 복합적인 감정을 지닌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한 고민을 전했다. 

또한 온몸을 내던지며 혼신의 열연을 선보인 이영애는 “작품이 좋았기 때문에 현장에서 힘든지 모르고 배우로서 욕심이 나서 겁 없이 뛰어들었던 것 같다. 그런 용기가 날 수 있도록 좋은 작품을 주신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해 영화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정연을 경계하는 인물 홍경장 역 유재명은 “‘홍경장’은 타인의 아픔과 고통을 공감하지 못하고 공유하지 못하는 어른이라고 생각한다. 리얼리티를 베이스로 한 악역을 만들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영화의 팽팽한 긴장감을 배가시킨 캐릭터에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이에 김승우 감독은 “배우분들과 함께한 순간들이 모두 인상적이었고 감동했다. 감정의 깊이도 깊고 육체적으로 강도 높은 씬들이 많았는데 완벽하게 소화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실력파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시너지에 감탄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영애는 “배우를 떠나서 관객 입장에서도 좋은 느낌을 받았다. 이 감동을 관객분들도 오롯이 가져가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유재명은 “곧 개봉을 앞두고 있어 행복하고 감사하고 떨린다. 최선을 다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김승우 감독은 “관객분들이 재미, 감동과 함께 긴 여운도 느끼셨으면 좋겠다. '나를 찾아줘'가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작은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한다”며 영화에 대한 진심 어린 애정을 내비쳤다. 

이처럼 배우와 감독의 진솔한 이야기로 언론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친 '나를 찾아줘'는 가장 강렬한 스릴러로 올 11월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27일 개봉. 

/ hsjssu@osen.co.kr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26컴퍼니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