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비즈/라이프

기아차, 3세대 K5 사전계약 개시

기사입력 : 2019.11.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최현주 기자]
/사진제공=기아차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차량이 운전자 및 주변환경과 상호 작용하는 3세대 K5의 사전계약을 개시한다.

기아차는 21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기아 비전스퀘어에서 자동차 기자단과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 등 임직원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열고 사전계약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3세대 K5는 차량과 운전자가 능동적으로 교감하는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상호 작용형(인터랙티브) 기술 적용,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 탑재,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대폭 강화, 3세대 신규 플랫폼 적용 및 N.V.H 개선, 차세대 파워트레인 탑재 4개 모델 동시 출시 등이 특징이다.

카림 하비브 기아차 디자인센터장은 이날 행사에서 "3세대 K5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할 기아차의 드라마틱한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상징적 모델"이라며 "높은 디자인 완성도와 함께 첨단 상호 작용형 기술 등으로 앞선 사용자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1세대 K5는 세련되고 당당하며 다이내믹한 디자인으로 글로벌 시장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면 2세대 K5는 1세대의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더 고급스럽고 감성적인 디자인적 특징을 지니고 있다"며 "3세대 K5는 기회, 쇄신, 대범함, 열정 등을 모두 포함한 기아차 디자인 스토리의 완전히 새로운 장(Chapter)"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아차는 세단의 새로운 정의를 내리고 싶었고 남들과는 다른 더욱 혁신적이고 새로운 디자인을 목표로 했다"며 "3세대 K5는 날렵하고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하고 하이테크한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갖춘 차"라고 설명했다.

3세대 K5의 가장 큰 특징은 차량이 운전자 및 주변 환경과 능동적으로 상호 작용하는 첨단 신기술을 탑재, 미래형 모빌리티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점이다.

음성 인식 차량 제어는 "에어컨 켜줘"와 같은 직관적인 명령뿐 아니라 "따뜼하게 해줘"와 같이 사람에게 대화하듯 자연스럽게 얘기할 경우에도 운전자의 요구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맞춰 공조뿐만 아니라 창문, 스티어링 휠 열선, 시트 열선 및 통풍, 뒷유리 열선 등을 모두 제어할 수 있다.

미세먼지 센서를 포함한 공기 청정 시스템은 실내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이를 4단계(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로 공조창에 표시하고 나쁨 혹은 매우 나쁨일 경우 고성능 콤비 필터를 통해 운전자의 별도 조작이 없어도 자동으로 공기를 정화시키는 기능으로 기아차 최초로 3세대 K5에 적용됐다.

기아차 최초 적용된 하차 후 최종 목적지 안내는 운전자가 차량에서 하차한 위치와 차량 내비게이션에 설정된 최종 목적지가 달라 도보로 이동해야 할 경우 스마트폰 지도로 차량이 정차한 지점과 최종 목적지의 위치를 표시해준다.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테마형 클러스터는 드라이드 모드, 날씨(맑음ㆍ흐림ㆍ비ㆍ눈), 시간 등의 주변 환경 변화에 따라 12.3인치 클러스터의 배경 화면과 밝기를 자동으로 바꿔 운전의 즐거움과 몰입감을 높여주는 기술이다.

카투홈은 차량에서 집 안의 홈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상태를 확인하고 동작을 제어하는 기능으로 차안에서 집안의 조명(침실ㆍ거실ㆍ주방), 온도, 가스 밸브, 도어 등을 설정할 수 있다.

3세대 K5에는 ▲기아 디지털 키 ▲주행 영상 기록 장치(빌트인 캠) ▲개인화 프로필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첨단 편의 사양도 대거 적용했다. 특히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된 하이브리드 모델은 별도의 보조 배터리 없이 주차 중 최대 10시간까지 녹화가 가능하다.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는 스마트키를 이용해 차량을 전ㆍ후진 이동 가능하게 함으로써 좁은 주차 공간 등 승ㆍ하차가 힘든 곳에서 운전자 및 동승객에게 승ㆍ하차 편의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3세대 K5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탑재됐다.

기아차는 3세대 K5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했으며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LPi 2.0, 하이브리드 2.0 등 4개 모델을 동시 출시했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 출력 160마력(ps), 최대 토크 20.0(kgfㆍ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 출력 180마력(ps), 최대 토크 27.0(kgfㆍm)의 힘을 낸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 출력 146마력(ps), 최대 토크 19.5(kgfㆍm)의 성능을 갖췄다. 하이브리드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HEV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 출력 152마력(ps), 최대 토크 19.2(kgfㆍm)를 발휘한다.

특히 하이브리드 2.0 모델은 태양광으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 가능 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방전을 막는 '솔라루프'가 장착돼 연료비를 더 절약할 수 있다.

3세대 K5는 블랙, 새들 브라운 등 2종의 내장 컬러와 스노우 화이트 펄, 스틸 그레이, 인터스텔라 그레이, 오로라 블랙펄, 그래비티 블루, 요트 블루 등 6종의 외장 컬러로 운영된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2351만~3092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2430만~3171만원, LPi 일반 모델이 2636만~3087만원, LPi 2.0 렌터카 모델이 2090만~2405만원, 하이브리드 2.0 모델이 2749만~3365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