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비즈/라이프

중대병원, 3D프린팅 흉골 이식 연이어 성공

기사입력 : 2019.11.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채준 기자]
/사진제공=중앙대병원
/사진제공=중앙대병원


중앙대학교병원이 3D프린팅 흉골 이식 수술 분야에서 앞서가고 있다.

중대병원은 1년여 만에 국내에서 유일하게 3D프린팅 이흉골 이식 수술을 연이어 두 번 성공했다.

박병준 중앙대 교수팀은 2018년 9월에 이어 지난 11월 14일, 흉골 결손으로 인해 재건이 필요한 환자에게 순수 티타늄 소재의 삼차원 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인공 흉골 이식 재건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이번에 3D프린팅 인공 흉곽 이식에 성공한 환자는 만 42세의 여성으로, 타 병원에서 판막질환으로 인한 수차례의 심장수술로 인해 흉골 부분이 결손되어 심장이 보호되지 못하고 노출된 상황에 흉골 재건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환자는 흉골 일부가 결손이 되어 심장 박동 움직임이 육안으로 보일만큼 심장이 외부 충격의 위험에 노출되어 흉골의 재건이 필요한 가운데, 기존의 골 시멘트 등을 이용한 재건 수술 방법으로는 환자의 가슴뼈에 정확히 맞는 흉골을 만들기가 어렵고 소재도 무거워 수술 후 흉부의 불편감과 호흡곤란 및 세균 감염 위험이 있기 때문에 순수 티타늄 소재의 3D 프린팅 인공 흉골 이식이 필요했다.

이런 가운데, 중앙대병원 흉부외과 박병준 교수팀은 지난해 국내에서 최초이자 세계적으로 가장 광범위한 3D프린팅 인공 흉곽 이식 수술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도 3D프린팅 흉골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박병준 교수팀은 성형외과 김한구 교수, 영상의학과 차민재 교수와 함께 환자의 복원해야할 흉골 부위를 컴퓨터 단층촬영을 바탕으로 절제수술 범위와 가슴뼈 재건 범위를 결정한 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적층성형가공그룹 김건희 그룹장)과 국내 유일 순수 티타늄을 이용한 의료용 3D프린팅 전문기업 벤타쓰리디 주식회사(대표 이승협)와 함께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재건 범위에 적합한 인공 흉골을 설계 및 제작했다.

3D프린팅 흉골은 삼차원 프린팅 공정기술을 이용해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실제 인체의 뼈 구조보다 단단하지만 무게 86g의 가볍고 흉부 압박을 하여도 부러지지 않는 탄성을 가진 ‘순수 티타늄’ 소재의 환자 맞춤형 인공 흉곽을 제작하여 안정성과 기능성을 확보했다.

박병준 교수는 “이번에 두 번째로 3D프린팅 흉골 이식 재건 수술을 마친 환자는 수술 후 통증을 거의 느끼지 않고, 심미적으로 굉장히 깔끔하게 수술되어 환자의 만족도가 높으며, ‘심장보호’라는 기본적인 역할을 잘 수행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해당 환자는 심장이 흉골 결손으로 보호되지 못해 일상생활 중 위험한 상황에 많이 노출되었는데, 이번 수술을 통해 보다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채준 기자 cow75@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