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책임져'' '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 수사도 로맨스도 함께 '알콩달콩' [어저께TV]

기사입력 : 2019.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SBS 방송화면] '배가본드' 15회에서 이승기와 배수지가 로맨스와 서스펜스를 동시에 보여줬다.

[OSEN=연휘선 기자] '배가본드’의 이승기와 배수지가 수사와 로맨스를 동시에 진행하며 설렘을 더했다.

22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15회에서는 차달건(이승기 분)과 고해리(배수지 분)가 민항 여핵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추적했다. 

차달건은 오상미(강경헌 분)가 죽으며 남긴 '사마엘'이라는 말과 특수한 무늬를 계속해서 생각했다. 결국 그는 샤워 중 거울에 비친 습기에 오상미가 그리던 문양을 그려봤고, 과거 제롬(유태오 분)의 쇄골에서 그 무늬와 비슷한 문신이 있던 것을 기억해냈다. 이에 오상미가 남긴 '사마엘’이 곧 제롬이라고 생각했다. 

차달건이 환희에 차 샤워 중 욕실을 뛰쳐나온 순간, 때마침 도착한 고해리는 고스란히 차달건의 알몸을 봐버렸다. 그러나 고해리는 "못 봤다. 아무것도 못 봤다"며 둘러댔다. 

고해리는 차달건과 함께 제롬의 문신 모양을 추적하며 다시 한번 차달건을 안심시켰다. 그는 "진짜 못봤다. 얼마나 빠른 지 아무 것도 못 봤다"고 둘러댔다. 

그러나 고해리는 차달건이 자료 조사 중 소파에서 잠들자 "내 눈이 얼마나 빠른데"라며 차달건의 알몸을 본 일을 혼잣말로 고백했다. 또한 "내가 준 총알로 목걸이는 언제 만들어서 찼대"라며 차달건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알고 보니 차달건 또한 잠든 척 하고 있던 상황. 그는 "이럴 줄 알았어. 죽고 싶다 진짜"라며 민망해 했다. 또한 그는 잠든 고해리에게 담요를 덮어주며 "네가 처음이다. 책임져라, 고해리"라고 말해 설렘을 자아냈다. 

하지만 차달건과 고해리의 설레는 순간은 오래 가지 않았다. 방송 말미 차달건이 에드워드 권(이경영 분)이 '사마엘'이라는 것을 알아내자, 에드워드 권이 고해리를 인질로 붙잡고 차달건을 협박한 것. 에드워드 권은 아무것도 모른 채 어딘가에 있는 고해리를 향해 저격수를 배치했고, 차달건에게 실시간으로 현장을 보여주며 "이 총 내려. 안 그러면 유가족도 고해리도 다 죽는다"고 말했다. 

결국 차달건은 에드워드 권을 향해 겨눴던 총을 내려놨다. 에드워드 권은 "우린 아무도 가지 않는 길에 길을 내는 사람들이다. 우릴 상대하려면 신을 먼저 죽이고 올라와야 한다"며 차달권을 쓰러트렸다. 

급기야 방송 말미에는 에드워드 권이 차달건과 김우기(장혁진 분)를 가둬둔 공장에 불을 내 폭파시켰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고해리가 시체를 보고 경악한 뒤 감옥에 들어가 죽은 차달건의 복수를 다짐했다. 이에 차달건이 실제로 죽고 배수지가 그 복수를 감행하는 것인지 호기심과 긴장감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