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나혼자’ 이시언, 열정 빛난 MC 도전기→기안84, 양치승과 지옥의 트레이닝

기사입력 : 2019.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나 혼자 산다’가 존재감 폭발하는 지인들과 함께한 이시언과 기안84의 일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지)는 1부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0.3%의 시청률로 금요일에 방송된 전 채널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1부 4.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가 6.0%로 이날 방송된 전 채널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부산에서 특별한 하루를 보낸 이시언의 이야기와 양치승 관장과 함께한 기안84의 헬(Hell)스장 입성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중계 사회를 맡으며 첫 MC 도전에 나선 이시언은 중간중간 어려운 외국어 발음과 즉석에서 애드리브를 채워야 하는 상황을 맞아 웃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시언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이동 시간까지 손에 대본을 놓치 않는 학구열을 선보이며 의지를 불태우는 모습으로 진지한 열정을 느끼게 만들었다.

이어 이시언은 부산 얼간이(?) 멤버 이원석과 또 다른 멤버인 박재천이 운영하는 마트로 향했다. 마트에 도착한 이시언은 예상외의 서투른 과일포장 시범을 보여주는 마트 사장 박재천을 향해 구수한 팩폭을 날려 웃음을 유발했다. 흔들리는 눈빛의 재천을 향해 “재처이 생각보다 몬하는거 같은데”라고 눈치를 주며 능숙한 시범을 선보이는 이시언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으로 마트 일을 마친 세 사람은 재천의 집으로 이동해 늦은 저녁을 나눴다. 이때 이시언과 박재천, 이원석은 서로의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모습으로 찐한 우정을 느끼게 했다. 특히 깊은 고민도 툭 터놓고 얘기하고 웃을 수 있는 친구들의 소중함을 안방에 전하며 잔잔한 여운까지 남긴 순간이었다.

한편 화보 촬영을 위해 일생일대의 결심을 한 기안84는 양치승 관장이 운영하는 체육관을 찾아 몸만들기에 도전했다. 호랑이 굴에 제 발로 걸어 들어간 기안84와 먹잇감을 찾았다는 듯 반가워하는 양치승 관장의 상반된 첫 만남은 시작부터 신선한 케미를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한 기안84는 예상을 뛰어넘는 양 관장의 혹독한 트레이닝에 지쳐가며 웃음을 유발했다. 덤벨을 들고 운전 자세를 취하라는 양 관장의 말에 “방금 지어낸 것 아니냐”고 반문하던 기안은 이내 ‘인간 내비’ 양치승의 조련에 강남과 과천을 왕복하는 혹독한 드라이브를 체험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이어 식단 조절을 위한 재료들을 사러 장보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마트에서 양치승은 고기 고르는 팁부터 섭취 방법까지 상세히 알려주는 등 의외의 다정다감한 면모로 기안을 감동하게 만들지만, 장보기가 끝나자마자 기안의 집에 들어가 술과 주전부리를 압수하는 ‘저승사자’로 돌변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2주동안 몸을 만들려면 합숙해야 한다"라는 폭탄 선언을 하며 기안84의 집에 드러눕는 모습으로 박장대소를 자아냈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