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나혼자산다’ 이시언, 생애 첫 MC 도전→소울메이트 친구들과 만남까지 ‘대유잼’

기사입력 : 2019.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이시언이 유쾌한 웃음과 훈훈한 우정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시언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생애 첫 MC에 도전한 모습과 더불어 절친들과 보낸 뜻깊은 하루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설레는 표정으로 부산에 나타난 ‘대배우’ 이시언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중계 사회를 맡아 MC 데뷔 무대를 갖게 됐다. 설렘도 잠시, 대본 숙지에 열중하던 이시언은 혀 꼬이게 만드는 외국어 발음이 등장하자 불안감에 휩싸이며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여기에 사전 회의 중 애드리브로 실제 중계 시간의 절반을 채워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진짜요? 아... 진짜요?”를 연발하며 방황하는 동공을 선보여 시청자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기대 반, 걱정 반의 심정으로 드디어 무대에 오른 이시언은 인이어가 빠지고, 진행 순서가 갑자기 바뀌는 상황 속에서도 큰 사고 없이 진행을 마무리하며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일정이 끝나고 부산 친구 이원석을 만나자마자 “좀 망한 거 같아~”라며 애교 섞인 하소연을 쏟아내 예기치 못한 귀여움(?)을 안겨주기도 했다. 

한편 오랜만에 뭉친 이시언과 부산 친구들의 절친 케미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웃음을 선사했다. 또 다른 친구 박재천이 운영하는 마트에 모인 세 사람. 이시언은 ‘밥값’하라는 친구의 말에 예정에 없던 노동을 겪게 됐다.

이시언은 박스 운반부터 진열, 과일 포장까지 생각보다 능수능란한 실력을 선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어딘가 허술한 마트 사장 재천을 보고 얄미운 팩폭을 건네는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유쾌함을 전했다.

이어 재천의 집에 모여 저녁을 먹게 된 세 사람은 오랜 친구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찐한 우정으로 시청자들을 훈훈함에 빠지게 만들었다. 마트 운영에 대한 솔직한 고민을 털어놓는 재천과 그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위로해주는 이시언, 이원석 두 친구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저절로 미소 짓게 하며 깊은 여운까지 선물했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