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역대급 스케일'' '집사부일체' 김병만, 방송최초 직접 비행기 조종해 '등장'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김병만이 직접 비행기를 조종해서 역대급 스케일로 등장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김병만이 사부로 등장했다. 

뉴질랜드에 멤버들이 모인 가운데 양세형은 "역사상 가장 많은 것을 할 것 같아, 힘들 것 같다"며 긴장했다. 그 만큼 제작진들도 스케일은 역대급, 난이도는 최상급이라며 뉴질랜드 대자연을 넘어서야한다고 했다. 

이때, 제작진은 "양 100마리 중 한 마리에 사부님이 있는 현위치에 대한 힌트가 있다"고 했고, 두 사람은 백마리 양을 모두 파헤쳐야하는 상황에 패닉에 빠졌다. 이승기는 "목걸이 달고 있는 양을 봤다"면서  그 양을 찾기 시작했다. 

이때, 양몰이 개가 나타났고, 다시 목걸이를 찬 양을 찾아다녔다. 마침 눈 앞에서 목걸이 양을 발견, 줄행랑 치는 양을 빠른 속도로 뒤따랐고, 양세형과 이승기는 양 울음소리로 흉내내서 양 다섯머리를 몰아넣는데 성공했고, 천신만고 끝에 미션을 성공했다. 이어 유인할 먹이로 다시 목걸이 찬 양걸이 잡는데도 성공, '모티티 아일랜드로 가라'는 힌트를 얻었다. 

육성재와 이상윤도 따로 차를 타고 이동했다. 육성재는 뉴질랜드 버킷리스트로 '스노보드'와 '번지점프'를 꼽으면서 기대감에 찼다. 아니나 다릴까, '타우포 번지'를 타는 곳에 도착했고, 단번에 자연에 압도 당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하나되어 1초안에 자연의 중력을 느끼면 사부를 만날 수 있는 주소를 주겠다"고 제안을 걸었다.  

하지만 이내 이상윤은 "같이해볼까? 뛰고나면 하나가 되겠지"라며 두려운 맘을 극복하기로 했다. 이어 에메랄드빛의 비현실적인 호수를 보며 "너무 예쁘다"고 감탄했다. 설레는 마음을 뒤로 하고 속전속결로 번지스윙에 도전, 안전장비를 점검한 후 뛰어내렸다. 

예측불가한 뉴질랜드 스케일에 겁에 질린 가운데, 사부는 블록버스터급 스케일에 시동을 걸었다. 직접 전용 비행기를 타고 하늘로 이동해 멤버들을 픽업할 준비를 했다. 이에 멤버들은 육해공 섭렵한 '모티티 섬'으로 이동했다. 

이승기는 "뉴질랜드에 대해 얘기한 사부가 있었다"면서 "만약 그 분이라면, 사상 최초로 두 번째 출연하는 사부님"이라며 확신, 흥미로워했다. 이승기는 "아마 우리 밖에서 잘 것 같다"고 하자, 양세형은 "좋다, 재밌겠다"면서 기상천외한 사부님 월드를 기대했다. 

이때, 돌고래 떼들을 발견, 행운의 돌고래 떼 출몰에 모두 흥분했다. 믿을 수 없는 광경에 감탄, 마치 영화에서나 볼 법한 모습에 말문을 막히게 했다. 두 사람은 "좋은 일만 가득할 것만 같은 기분, 운이 좋았다"며 기뻐했다.청량한 바닷속 자연의 경이로움이었다. 

육지로 도착해, 차를 타고 이동했다. 허허벌판에서 이승기와 양세형이 사부를 기다렸고, 농장 한 가운데로 비행기 한 대가 뉴질랜드 상공을 가르며 날아왔다. 두 사람은 "설마"라며 감탄, "맞다면 역대급 등장"이라며 놀라워했다. 신비의 섬 모티티에서 보는 진귀한 광경이었다. 

비행기가 착륙했고, 두 사람이 사부 김병만을 단번에 알아봤다. 블록버스터급 등장에 두 사라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