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VIP' 장나라, 진심이란 표예진에 ''넌 다른 사람 인생을 망쳤어'' 분노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12.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VIP'에서 장나라가 착한 척하며 적반하장인 표예진에게 분노했다.

9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VIP(연출 이정림, 극본 차해원)'에서 정선(장나라 분)이 유리(표예진 분)에게 제대로 분노했다. 

성준은 유리의 父인 하재웅(박성근 분)으로부터 불림을 받았다. 하재웅은 "내 딸, 위험 부담이 클 거란 거 모르지 않았을 텐데"라며 유리와의 관계를 물었고, 성준은 "책임을 묻는다면 책임지겠다"고 답했다. 하재웅은 재차 "지금은 확실히 끝난 건가" 물었고, 그렇다는 성준에게 "다시는 그 일로 얘기할 일 없는 걸로 하겠다, 앞으로 유리 관련한 일은 다른 비서 통해 처리할 것"이라 통보했다. 이어 하재웅은 성준의 아내인 정선까지 다른 지방으로 발령시켰다. 

유리가 문 밖에서 성준을 기다렸고, 성준에게 "아버지에게 설명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성준은 "끝났다고 말했다"며 차가운 모습으로 돌변, 유리는 "차장님(정선)과 어떻게 되는 거냐, 두 분 헤어지는 거냐"면서 "두 분 헤어지시면 우리 기회가 있을 까요?"라며 도발했다. 이에 성준은 "아니, 그럴 일 없을 것"이라며 유리의 마음을 거절했다. 

유리와 정선이 우연히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쳤다. 유리는 정선에게 "죄송하다"며 자신의 잘못을 성찰하면서
"그래도 진심이었다"며 자신을 때리라고 했다. 유리는 "때리세요, 맞을 게요"라고 하자, 정선은 "넌 몰라, 넌 다른 사람 인생을 통째로 망가뜨렸어"라고 이를 악물면서 "그 사람도 널 사랑한 거 맞아? 네가 불쌍해서 동정한 거 아니고?"라고 물었다. 유리는 "상관없어, 그래서 그 사람 옆에 있을 수 있으면"이라면서 "그 사람 마음이 동정이어도 괜찮아, 저도 그 사람이 아프니까, 그 사람 진짜 아픔을 차장님은 모를 것"이라며 정선을 더욱 자극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VIP'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