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조병규, '자연스럽게' 오랜만에 합류..'임시 거주자' 허재 만났다 [Oh!쎈 컷]

기사입력 : 2019.1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현천마을 막내 이웃 조병규가 오랜만에 구례 세컨드 하우스를 방문, ‘집주인’ 향자 할머니 및 ‘임시 거주자’ 허재와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16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현천마을 향자 할머니 댁에 그 동안 새로운 드라마 촬영으로 바빠진 조병규가 찾아온다. 마을에 온 사실을 숨기고 대문 밖에서 할머니에게 전화를 건 조병규는 마당에 들어서서야 전화에 대고 “저 왔어요”라고 말했다.

그제서야 조병규를 알아본 할머니는 “오메! 이리 와, 안아줄게”라며 진짜 손자를 만난 듯 반가워했다. 하지만 그런 반가움도 잠시, 할머니는 조병규에 대한 관심을 금세 반려견 조엘에게 돌려 조병규를 당황하게 했다.

오랜만에 자신의 거처로 향한 조병규는 현관에 놓인 거대한 신발을 보고 “발 사이즈가 400mm는 될 것 같은데?”라고 말하며 놀라워했다.

‘임시 거주자’ 허재와 드디어 만난 조병규는 자동으로 꿇은 무릎과 ‘극존칭’ 말투를 선보이며 조심스러워했지만, 허재는 “너 예전에 축구 했다던데, 기본기는 좋을 것 아냐. 너한테 축구 좀 배워야겠다”며 스스럼없는 모습을 보였다.

‘인자한 큰형님’ 허재와 ‘거인 형님’이 어려우면서도 신기한 조병규의 첫 만남 이야기는 16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 공개된다.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자연스럽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