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구해줘홈즈' 김가연, 제일 싫어하는 말 ''졌지만 잘 싸웠어''

기사입력 : 2019.1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연 인턴기자]
/사진= MBC 주말 예능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사진= MBC 주말 예능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구해줘 홈즈'에서 김가연이 지나친 승부욕으로 '무섭다'는 말을 들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 인턴 코디로 출연한 김가연은 "현재 김포에 산다"며 김포공항에 집을 구하려고 하는 의뢰인을 위해 자신이 적격자라고 어필했다.

장동민과 함께 인천 작전동에서 주거형 오피스텔을 보러간 김가연은 "우리 남편이 또 (게임계의) 1등의 아이콘 아니냐. 나는 제일 싫어하는 말이 '졌지만 잘 싸웠어'다"라며 "웃기고 있네, 오늘 꼭 이기겠다"고 말하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를 본 김숙은 "무서워서 못 보겠다. 살기가 느껴진다"며 고개를 저었다. 김가연과 함께 집을 보러 간 장동민도 김가연의 기에 눌려 말을 제대로 하지도 못했다.

이 모습을 본 MC들은 "장동민씨 기 죽어있다. 저럴 사람이 아닌데"라며 안타까워 했다.

이시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