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핸섬타이거즈' 블루VS화이트, 블루팀 최종승리… MVP는 차은우 ''집중력 최고'' [종합]

기사입력 : 2020.01.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블루가 연습경기에서 최종 승리했다. 

17일에 방송된 SBS '핸섬 타이거즈'에서는 블루와 화이트의 연습경기를 시작된 가운데 블루팀이 최종 승리를 차지했다.

이날 서장훈은 "이 다음에도 강한 팀과 연습 게임이 잡혀 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을 다음 주전으로 선발하겠다"라고 말했다. 

화이트팀은 김승현, 쇼리, 서지석, 줄리엔강, 유선호로 이뤄졌고 블루팀은 차은우, 문수인, 강경준, 이상윤, 이태선이 한 팀을 이뤘다. 

선수들은 긴장된 모습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차은우는 가장 먼저 속공으로 치고 나가면서 빠르게 1점을 획득했다. 블루팀은 순식간에 2점을 획득해 나갔지만 화이트 팀은 떰 전술까지 실패하면서 엉망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블루팀은 떰 전술에 성공하면서 4점을 획득해 분위를 주도해나가기 시작했다. 급기야 블루팀은 화이트팀의 전술까지 가르치기까지 했다. 이 모습을 본 서장훈은 "김승현은 대체 뭐하는 거냐. 브이를 누가 그렇게 알려줬냐"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그 사이 차은우와 문수인은 완벽한 콤비를 선보이며 골을 성공시켰다. 마음이 급한 화이트팀은 계속해서 미스를 해 점수는 어느덧 10점차까지 벌어졌다. 

놀라운 건 차은우의 성장이었다. 조이는 "은우가 가르친대로 성장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집중을 하니까 그런거다. 지금 은우가 가장 높은 집중력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쇼리의 공 패대기를 보며 "패대기 치고 폼은 왜 잡는 거냐"라고 혼을 냈다. 이어 서장훈은 "움직이라는대로만 움직이면 눈 앞에 공이 떨어진다"라고 다시 한 번 패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화이트 팀은 3점을 획득해 추격을 시작했다. 그때 전반전이 종료됐다. 서장훈은 화이트팀을 보며 "실망이다. 정말 엉망이다. 대체 뭐하는 거냐. 2시간을 목이 터져라 얘기했는데 자기 자리를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집중을 1도 안 한다는 얘기다"라고 지적했다. 

후반전이 시작됐다. 화이트팀은 다시 한 번 심기일전했다. 하지만 계속해서 개인플레이가 이어졌다. 서장훈은 조이에게 "차이를 봐라 20대 7이다. 블루는 패턴을 기억하지만 화이트는 하나도 기억하지 못하고 멋대로 하는거다"라고 지적했다. 

결국 최종 승리는 블루팀이 차지했다. 서장훈은 "오늘 첫 연습이라 힘들거다. 안하던 거라 당황스러울거다. 하지만 여러분이 날 만나서 했던 얘기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장훈의 냉정한 평가가 이어졌다. 서장훈은 이상윤의 근지구력을 중으로 평가했다. 서장훈은 이상윤에게 "경기가 진행될수록 힘이 떨어진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승현에게 "집중력이 0점이다. 동생들 보기 창피할 정도로 0점이다. 실망스럽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쇼리에게 최하점을 줬다. 서장훈은 "쇼리가 나한테 얘기했던 것과 너무 다르다. 너무 실망스럽다. 내가 언제 예능하라고 했냐. 정신 차려라"라고 조언했다. 

이어 서장훈은 차은우에게 최상을 주며 "은우가 농구를 기가 막히게 잘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내가 얘기한 사항을 가장 집중하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핸섬 타이거즈'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