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스토브리그' 전지훈련 떠난 드림즈→연습 상대는 바이킹스. 남궁민,조한선 재회 [종합]

기사입력 : 2020.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바이킹스와 드림즈가 연습 경기를 앞뒀다.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는 바이킹스와 연습 경기를 갖기 전 임동규 선수(조한선)과 마주한 백승수(남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경민(오정세)는 회장 권일도(전국환)에게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이에 권일도는 "형인데 네가 좀 잘 데리고 놀지 그랬니. 근데 나 너 안 잘라."라고 말하면서 권경민 父에 관한 이야기를 건넸다. 이어 "권경민이는 네 아버지랑 다르잖아. 일 잘하잖아. 일 잘하는 네가 일 더 열심히 하면 야구장 곧 해체 되겠네"라고 말했다.

이에 권경민은 백승수를 불렀다. 권경민은 고강선(손종학)에게 전지훈련에 관한 비용을 물었다.  권경민은 "생각해보니 우리가 구더기를 너무 무서워했던 것 같다.  이제 장 좀 담그자. 해체만 안 시키면 불매운동까지 안 간다"며 계획을 세웠다. 

그때 백승수가 찾아왔고 권경민은 백승수에게 "긴히 할말이 있어서 불렀다. 전지훈련 준비는 잘 되어가냐"고 물었다. 이에 백승수는 "그냥 뭐"라고 대답했다. 이에 권경민은 "이렇게 싸가지라도 없어야. 덜 미안하지. 우리 전지훈련 취소할 거다.그 비용이 부담된다. 그 많은 인원이 외국을 나간다는 게 부담 돼"라고 말했다. 

이에 고강선이 취소를 시켰고 백승수는 "도대체 왜 이러는 거냐. 그동안 양아치 아닌 척, 합리적인 척, 정상적인 조직인 척 흉내는 낸 것 같은데"라며 화를 냈다. 

이에 권경민은 "진짜 진솔하게 말할게. 왜 이렇게까지 하냐면 이렇게 해도 되니까 생각해보니까 이렇게 해도 되더라고. 우리 백단장도 나한테 따지지 말고 그냥 나처럼 해. 그냥 됐으니까. 그렇게 하라고 해. 윗 사람 들이받는 것보다  아랫사람 찍어누르는 게 더 쉽다. 곧 나갈텐데 이런 거 배워서 나가."라고 말했다. 

이에 백승수는 감독, 코치진들을 불러 "우리도 모르는 사이 전지훈련이 취소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최대한 남쪽으로 준비했다면서 계획안을 제시했다. 이후 백승수는 장진우(홍기준) 선수를 불러 전지훈련에 관한 회의를 시작했다.

장진우는 왼쪽 투수한테 강했던 것 같다. 그리고 그때는 선수들이 부상도  거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백승수는 부상자 책임은 누가 지냐 물었다. 이에 윤성복(이얼) 감독이 자신이라고 전했다. 그러자 백숭스는 "그건 그렇죠. 그 다음이 컨디셔닝 파트겠죠 그때 컨디셔닝 파트였던 사람 데리고 오면 좋은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한재희와 이세영(박은빈)이 회의에 나온 사람들을 찾아나섰다. 두 사람은 드림즈라는 말만 꺼내도 화를 내는 두 사람에게 곤욕을 치뤘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한재희는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허진욱 선수를 따라다녔고 이세영은 이준무 트레이너에게 "저희가 해 드릴 수 있는 건 이것 뿐이다."라며 쪽지를 건넨 뒤 다시는 찾아오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재희는 허진욱 선수에게  야구공을 주면서 한 번 던져보라고 했다. 이에 허진욱 선수는 "안 한다고"라면서 공을 던졌다. 이에 한재희는 "그때 임동규(조한선)한테 왜 그러셨냐"고 물었다.  이에 허진욱은 "나는 나 무시하는 사람들하고 일 못해"라며 화를 냈다.  그때 백승수가 나타나 "임동규 선수도 그랬던 거냐"라고 물었다. 

백승수는 이준모와 허진욱을 스카웃 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이세영은 백승수에게 "이번에도 단장님이 다 맞았다"며 힘없이 말했고 백승수는 "내가 맞을 때도 있고 그쪽이 맞을 때도 있는 거다. 각자 해야 하는 역할이 있는 거 아니냐"라고 대답했다.

이후 드림즈는 전지훈련을 떠났다. 서영주(차엽)는 "버스타고 가는 게 무슨 전지훈련이냐"며 노골적으로 불쾌함을 드러냈고 이윽고 훈련장에 도착했다. 그곳에서 구단 측 뿐 아니라 허진욱, 이준모와 장진우 선수 부탁으로 온 불펜 포수 김기범이 그들을 맞이했다.

이어 드림즈는  연습을 시작했다. 백승수는 서영주에게 "다치지 말고 뛰어라. 그렇게만 해도 연봉 많이 오를 거다. 생각 짧은 서영주가 자존심 걸고 괜히 힘쓸까 봐 그러는 거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백승수는 윤성복 감독에게 "바이킹스와 연습 경기가 잡혔다"고 말했다. 

이어 "2경기 잡혔다. 2경기 다 이겼으면 좋겠다. 전문가들이 분석을 하는데 시즌 끝나고 보면 맞는 게 없다. 강한팀 만나려고 여기저기 뛰어다녔는데 성과가 있을지 모르겠다. 꼭 확인 시켜달라"고 이야기했다. 

다음날 바이킹스가 드림즈 전지훈련장으로 찾아왔고 임동규(조한선)선수가  백승수에게 다가가 귓속말을 건넸다.  /jmiyo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