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김사부2' 측, ''안효섭·김민재 '꽃청춘'의 성장통..단독면담 현장 기대''[Oh!쎈 컷]

기사입력 : 2020.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승훈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2’ 안효섭과 김민재가 팽팽한 기운이 감도는 ‘급정색 투샷’을 선보여 궁금증을 드리우고 있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낭만닥터 김사부 2’ 4회분은 수도권 시청률 20.6%, 전국 시청률 19.9%, 2049 시청률 7.4%, 순간 최고 시청률 21.6%를 돌파,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했다. 단 4회 만에 수도권 시청률이 20%를 돌파하는 파죽지세 질주를 이뤄내며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전 채널 1위 왕좌를 수성했다.

특히 안효섭과 김민재는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각각 먹고 살기 위해 써전이 된, 타고난 ‘수술 천재’ 외과 펠로우 2년 차 서우진 역과 책임감 강하고 정의로우며 마음까지 뜨거운 간호사 박은탁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이고 있는 상황. 돌담병원에 새로 들어온 서우진(안효섭)과 돌담병원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진국 박은탁(김민재)의 신선한 케미가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안효섭과 김민재가 그동안 보였던 다정하고 따스한 분위기와는 달리, 팽팽한 기운이 드리워진 채 ‘급정색 단독면담’을 진행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의국으로 찾아온 박은탁이 서우진에게 대화를 건네고 있는 장면. 진중한 표정의 박은탁이 입을 열고 대화를 시작한 가운데, 서우진은 충격과 당혹스러움이 교차된 표정으로 박은탁을 바라본다. 두 사람 사이 아슬아슬 미묘하게 터질 듯한 긴장감이 감돌면서, 두 사람이 어떤 ‘설전’을 나누게 될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돌담병원’ 내에서도 색깔이 많이 다른 캐릭터를 그려내고 있는 안효섭과 김민재의 ‘꿀조합 연기 호흡’이 드라마의 몰입을 한층 높여주고 있다”며 “김사부의 질문에 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안효섭과 돌담병원 지킴이로서 노련함을 드러내는 김민재가 어떤 이유로 독대를 하게 된 것일 지, 이번 주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 

/seunghun@osen.co.kr

[사진] 삼화네트웍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