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사랑의 불시착' 윤지민, 손예진과 맞대면..번득이는 눈빛으로 긴장감↑

기사입력 : 2020.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윤지민이 ‘사랑의 불시착’에서 서늘한 카리스마를 뽐냈다.

어제(19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 10회에서 윤지민(고상아 역)이 손예진(윤세리 역)의 회사를 가로채려는 욕망을 드러내다 뜻밖의 상황에 봉착했다.

앞서 고상아(윤지민 분)는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윤세리(손예진 분)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전달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은닉하려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남편인 윤세형(박형수 분)과 합심해 윤세리의 회사 ‘세리스 초이스’까지 인수하려는 그녀의 야심찬 계획은 극 전체에 팽팽한 긴장을 불어넣었다.

고상아는 ‘세리스 초이스’의 이사들을 모아놓고 “이번 일, 전화위복 삼아야죠. 앞으로 퀸즈그룹에서 세리스 초이스를 흡수 합병할 예정입니다”라고 중대 발표를 해 위기감을 조성했다. 대표이사 교체 안건에 대해 거수로 투표를 진행한 뒤 만족스러운 미소를 보이는 윤지민의 여유로운 모습은 야망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고상아 캐릭터 그 자체를 표현해냈다.

하지만 이내 죽은 줄로만 알았던 윤세리가 회의실에 나타나 고상아를 저지했고, 팽팽하게 맞선 두 사람의 대립은 숨 막히는 분위기를 형성했다. 특히 코앞에서 먹잇감을 놓친 고상아의 번뜩이는 눈빛은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이처럼 윤지민은 자신의 욕망을 감추지 않고 드러내는 재벌가 며느리 고상아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고 있는 중이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시청자들을 만난다.

/nyc@osen.co.kr

[사진] '사랑의 불시착' 방송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