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서정 멜로..2월 24일 첫방

기사입력 : 2020.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티저영상 캡처
/사진=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티저영상 캡처


배우 박민영과 서강준의 서정 멜로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20일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 제작 에이스팩토리. 이하 '날찾아') 측에 따르면 오는 24일 첫 방송이 확정 됐으며, 이와 함께 첫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분)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 멜로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열여덟 해원과 은섭의 감성 충만한 만남이 포착되면서, 박민영과 서강준이 그려낼 서정 멜로의 시작을 알렸다. 해원의 피아노 연주로 시작된 티저 영상. 아름다운 해원의 피아노 연주에 학생들의 시선이 집중됐고, 은섭도 예외는 아니었다. 오로지 책에만 관심 있을 것 같은 은섭은 해원의 감성적인 선율에 불가항력적으로 들리고 말았다. 그녀를 향한 은섭의 궁금증이 시작된 순간이었다.

부드러운 선율을 타고 이어진 장면에는 겨울이 시작된 북현리의 고요한 풍경이 펼쳐져 있다. 그 속에서 추수가 끝난 들녘을 보며 상념에 사로잡혀있는 해원. 이내 "저기 마시멜로처럼 생긴 거. 저걸 뭐라고 불러"라는 무심한 목소리가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던 은섭을 붙잡는다. "알아?"라고 되묻는 해원의 표정에서는 그저 궁금증을 해결하고 싶은 마음만 느껴진다. 이와 달리 해원에게서 잠시도 눈을 떼지 않는 은섭의 눈빛에는 말로 형용하기 힘든 깊은 감정이 담겨있다. 이윽고 "난 늘 네가 궁금했었다"는 은섭의 내레이션이 더해져 열여덟의 겨울, 눈빛이 마주친 그 순간부터 시작된 미묘한 둘 사이를 궁금하게 만든다.

이렇게 북현리의 고즈넉한 정취와 어우러져 남다른 분위기를 분출시키고 있는 해원과 은섭. 단 30초만으로도 전해져 오는 짙은 서정성에 북현리에서 써내려 갈 해원과 은섭의 이야기가 더욱더 기다려진다. 적막한 겨울의 깊은 정서와 봄볕의 따뜻함이 공존하는 둘은 어떤 서정 멜로를 써내려갈까.

한편 '날찾아'는 '검사내전' 후속으로 오는 2월 24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