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라디오스타' 성규, ''조급하지 않다'' 했지만 … 팩트폭격기 은지원에 '진땀'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 '라디오스타'에 성규가 출연, 엠씨 자리를 따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성규는 좋은 엠씨가 되는 세가지 조건을 만들었다. 

첫번째 경청을 해야한다는 것이었다. "두번째는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해서 게스트가 얼지 않게 해주는 거 그게 중요한 거 같고 마지막은 호감이어야 한다. 호감이면 그런 걸 내려놓고 허심탄회하게 말을 할 수 있을 거다"라는 말에 유리가 "오늘 혹시 이력서 가지고 왔냐"고 물었고 은지원은 "이거 뭐 자기가 엠씨 하겠다면 이렇게 되겠다는 공약이네"라고 했고 안영미도 "오늘 조급하지 않은 거 맞죠"라고 확인 사살을 했다. 

"제대하고 나서 예능에서 러브콜이 얼마나 오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성규는 지금 계속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고 조급해하지 않다고 했다. 이에 은지원이 "쟤가 원래 목소리가 저렇게 하이톤이었나?" 라고 물었고 안영미도 "말도 엄청 빨라"라고 했다. 이에 성규가 결국은 "많이 티가 났나요 감출 수가 없나보다"라고 했다. /anndana@osen.co.kr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