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골목식당' 백종원, 팥칼국숫집에 ''팥에서 쓴맛이 나!'' 혹평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이 팥칼국숫집의 팥맛에 쓰다며 혹평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홍제동 문화촌 편이 전파를 탔다. 

먼저, 팥칼국숫집 사장 부부가 상황실에서 인터뷰를 하게 됐다. 팥 전문가인 만큼 팥죽을 시식했다. 백종원은 "아쉬운 것은 기성품 옹심이, 나쁜 건 아니지만  칼국수의 면을 직접 뽑을 정도면 팥 전문점인 만큼 직접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사장은 "처음엔 했는데 너무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백종원은 간이 안 된 싱거움이 아니며 팥의 고소함도 전혀 없다며 혹평했다. 원주 팥칼국숫집보다 못 하다고 했다. 원주 팥 특유의 진한 풍미가 있으나 홍제동은 밥에 팥을 섞어놓은 느낌이라 했다. 게다가 백종원은 찹쌀풀을 넣은 것까지 귀신같이 맞혔다. 이에 사장은 팥을 한 번 삶아서 씻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그것이 원인"이라면서 삶은 팥을 씻어낸 것이 특유의 고소함을 사라지게 했다고 전했다. 

백종원은 일주일 동안 다른 팥집 전문점을 투어해 비교해보라고 말했다. 이후 사장은 옹심이를 직접 손수 빚었다면서 변화된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장사에 쉬운 것이 없다"면서 일주일간 보완한 팥옹심이부터 맛보기로 했다. 

백종원이 조리과정을 지켜봤다. 백종원이 찹쌀가루를 지적했으나 사장은 대신 양을 줄였다고 했다. 사장은 "찹쌀가루를 안 넣으면 안 되겠더라"면서 백종원과 미묘한 신경전을 보였다. 

완성된 팥죽을 완성, 백종원은 "팥에 쓴맛이 난다"고 지적하자, 사장은 "이렇게 되면 그냥 없애, 못 해"라고 말해 대립을 보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